컨텐츠 바로가기
67674175 0242021042367674175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134373000 related

'맛남' 성유리, 미모만큼 특출난 먹방·요리 실력…백종원 극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맛남의 광장’ 성유리가 뛰어난 음식 솜씨로 백종원의 극찬을 받았다.

22일 밤 9시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과 농벤져스 멤버들이 식재료 톳을 활용한 각종 레시피들을 찾고자 고군분투한 가운데, 성유리가 게스트로 등장해 숨은 먹방 및 요리 실력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성유리가 등장하자 모든 멤버들이 깜짝 놀랐다. 특히 김희철은 성유리를 향해 ‘찐’ 팬심을 드러내며 환영했다. 김희철은 “정말 처음 본다. 활동 할 때도 못봤다”고 감탄하며 “우리 때는 정말 미쳤다. 나 중 3때인 98년도에 핑클이 나왔는데 누나가 완전 좋아했다”고 회상하며 기뻐했다. 그러자 성유리는 “이렇게 나오니까 연예인 보는 것 같다”고 화답했다.

특히 성유리는 출연계기로 백종원을 향한 팬심을 고백하기도. 앞서 백종원과 성유리는 예능 ‘힐링 캠프’에서 각각 게스트와 패널로 만나 이야기를 나눈 인연도 있었다. 성유리는 요리 실력과 관련해 “요리를 잘 못한다”며 자신감 없는 모습을 드러냈지만, “먹는 건 좋아한다”는 반전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은 완도산 식재료 톳의 완판을 목표로 각종 레시피 개발이 이뤄졌다. 레시피 개발에 앞서 알아본 현황에 따르면, 국내에서 톳은 시장이나 식당에서 간간이 소비되고 있지만 국내 소비가 없어 일본으로 수출하는 게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이마저도 최근 코로나19과 무역 분쟁 등으로 요원해지면서 톳 어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이날 성유리는 ‘유리식당’을 개설해 톳을 활용한 골뱅이무침을 선보였다. 시식에 앞서 성유리 팬인 김희철은 “누나 요리를 맛볼 수 있다니 이럴 때 연예인이 된 기분을 느낀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요리 실력에 자신 없어했던 성유리의 걱정과는 달리, 백종원은 유리의 톳 골뱅이 무침을 맛본 뒤 “장사해도 되는 맛”이라며 “식감을 잘 살렸다”고 극찬했다. 김희철 역시 “톳이 톡톡 씹히는 게 식감이 너무 좋다”고 맞장구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