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4205 0252021042367674205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5 조선일보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9134512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3만7000명 팔로어 둔 美 고양이, 12세 소년 패대기로 숨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만7000명 팔로어를 거느린 고양이 폰주/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셜미디어에서 3만7000여명의 팔로어를 보유한 유명한 고양이가 공원에서 한 10대 소년으로부터 학대를 당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2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 7일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그린포인터 매캐런 공원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후 5시쯤 폰주라는 이름의 고양이는 주인 커플과 함께 산책 중이었다. 그러던 중 12살 소년과 이들과 마주쳤다.

조선일보

3만7000명 팔로어를 거느린 고양이 폰주/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소년은 폰주의 목줄에 걸려 넘어졌다. 소년은 화가 났는지 폰주를 땅에 이리저리 끌고 다니다가 거칠게 내팽개쳤다. 심장병이 있었던 폰주는 당시 받은 쇼크와 부상으로 지난 21일 숨졌다.

사건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고양이로 인한 싸움이 사람 싸움으로 번진 것이다. 소년의 가족들은 폰주의 주인에게 되려 “내 탓하지 말라, 잘못한 건 당신”이라며 “고양이를 왜 산책시키냐”고 따지며 폰주의 주인을 폭행했다.

조선일보

3만7000명 팔로어를 거느린 고양이 폰주/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폰주의 주인인 차난 악소르난씨는 폰주가 숨진 뒤 “산책을 좋아하던 브리티시숏헤어종인 폰주는 3년 4개월만에, 너무 일찍 우리 곁을 떠났다”며 애도했다. 또 “일요일 한낮에 이런 공격을 받은 것은 옳지 않다”며 “동물들이 이런 잔인한 사람들에 당하는 것도 옳지 않다”고 적었다.

경찰은 이번 사건에 대해 용의자를 확보하고 수사를 진행중이다.

[김수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