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4360 0092021042367674360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9 뉴시스 65406000 false true false true 1619135020000

이슈 다시 부는 가상화폐 열풍

[코인 시황]은성수 "보호 못해" 발언 후 비트코인 6000만원 붕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시50분께 비트코인 5790만원

도지코인 287원

뉴시스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비트코인이 8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6800만원 선에 거래되고 있는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강남고객센터에서 전광판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거래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2021.04.22. chocrysta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23일 오전 비트코인 가격이 600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도지데이'로 주목받으며 급등했던 도지코인은 사흘만에 반토막났다.

이날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오후 7시50분께 개당 5790만원에 거래되는 등 6000만원 선이 붕괴됐다.

빗썸에서 비트코인은 지난 14일 8148만7000원까지 오르는 등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 18일 5%대 급락한 이후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급등세를 이어가던 암호화폐 시가는 지난 20일 한차례 급락했다. 앞서 미국 재무부가 가상화폐를 이용한 '돈세탁' 조사에 나선다는 트위터발 소문으로 전반적으로 시장이 약세를 나타냈다. 이어 국내에서도 정부가 가상자산을 이용한 불법행위를 오는 6월까지 특별단속하기로 하면서 국내 투자자들의 매도세가 증가하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이남우 국가보훈처 차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2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다가 전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암호화폐 투기열풍과 관련 "가상자산에 투자한 이들까지 정부에서 다 보호할 순 없다"며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고 발언한 것도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암호화폐와 관련한 정부의 투자자 보호책과 관련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서 "투자자 보호개념, 즉 보호할 대상이냐에 대해 저희는 생각을 달리하고 있다"며 "주식시장이나 자본시장에서는 투자자가 있고 투자자를 보호하는데 이 가상자산에 들어간 이들까지 다 보호해야 될 대상이냐에 대해 생각이 다르다"고 답한 바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언급과 '도지데이' 등에 힘입어 최근 급등한 도지코인도 사흘만에 반토막 수준이 됐다. 도지코인은 지난 2013년 소프트웨어 개발자 빌리 마커스와 잭슨 팔머가 인기있던 시바견 밈(meme)을 이용해 만들어졌다.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개당 287원에 거래됐다. 지난 20일 한때 535원에 거래됐던 것과 비교하면 사흘만에 약 46.35% 하락한 셈이다.

도지코인 가격은 지지자들이 지난 20일을 '도지데이'라고 지칭하면서 추가 상승했다. 이날 시가총액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암호화폐 시가총액 순위 5위에 등극하고 업비트에서도 거래대금이 10조원을 넘어섰던 것을 고려하면 단기간 다시 급락한 셈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