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4949 0512021042367674949 01 0103001 politics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19136142000

정세균 "미국이 백신 수출금지? 깡패들이나 하는 짓"

댓글 2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시아 백신 목소리 내는 이재명에 "혼선 줄 수 있다"

"나는 훈련된 일꾼…윤석열 높은 지지율은 반사이익 때문"

뉴스1

정세균 전 국무총리. 2021.4.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3일 미국이 화이자·모더나 등 자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우선 확보하기 위해 수출을 제한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그런 건 깡패들이나 하는 짓"이라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전화인터뷰를 통해 "우리와 계약된 게 있고 납품하겠다는 약속도 있다. 미국이 금수조치를 취하면 그걸 가로채는 거나 마찬가지 아닌가. 이건 깡패들이나 하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해 1월 취임해 코로나19 국면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으로서 백신 확보 등 국내 코로나19 방역을 지휘해왔다.

정 전 총리는 정부가 미리 충분한 물량을 구했어야 한다는 지적에 "상반기까지 1200만명을 접종할 계획이다. 지켜보고 문제를 제기해도 늦지 않다"면서 "너무 성급하게 백신과 관련해서 국민 불안을 조성하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11월 집단면역도 반드시 이뤄낼 수 있다고 확신했다.

미국이 자국산 백신의 공급을 제한할 수 있다는 우려는 일축했다. 최근 미국은 백신 공급과 관련해 인접국가인 멕시코와 캐나다 그리고 '쿼드(Quad, 미국·인도·일본·호주 4개국 협의체)국가'에 대한 우선 공급의 뜻을 내비쳤다.

정 전 총리는 "(수출 제한을) 못 하게 해야 한다. 백신은 미국민만이 아닌 세계인을 위한 것"이라며 "자꾸 터무니없는 걱정을 만들어낼 일이 아니다. 미국이 어떻게 그런 깡패짓 할 수 있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도 동맹국 아닌가. 공짜로 달라는 것도 아니고 제약회사와 다 계약했고 선금까지 줬다. 불평등하고 불공정한 계약인데도 국민이 걱정하지 않도록 계약을 제때 했다"면서 "미국이 그걸 가로챈다면 우리는 구경만 하고 있나. 미리 외교적 노력과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 등 독자적 목소리를 내는 데 대해서는 혼선을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러시아산 백신은 지난해부터 정부가 검증하고 있다면서 "이 지사는 중대본에서 그런 이야기를 하면 된다. 스푸트니크 백신은 당장 급하지 않다고 생각해 도입하지 않은 것이다. 무작정 계약했는데 남으면 누구 책임인가"라고 말했다.

아울러 일각에서 백신 확보를 위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사면함으로써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에 "이미 삼성바이오로직스, SK바이오사이언스 등 CEO들이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 (백신 확보를) 사면과 연관시키는 건 별도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또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관해 "국민들이 공감대를 만들어주셔야 가능하다. 통합에 도움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국민이 동의하지 않는데 그런 결정을 대통령이 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전 총리는 이미 문 대통령과 관련 논의를 해서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가능성은 열어두실 거다. 대통령께서 잘 판단하실 거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차기 대선 출마 질문에도 답변했다. 그는 "결심하지는 않았다. 5월쯤에 보고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면서 "지금은 전환기적 위기상황이다. (본인이) 일상·경제를 회복해야 하는데, 역량과 경험을 갖춘 사람 중에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정치에 입문시켰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산업부 장관으로) 발탁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총리로 썼다. 국민들이 많은 기회를 주셔서 훈련이 잘 돼 있다"면서 "이런 일꾼을 다시 쓸지, 말지는 국민이 결정할 일"이라고 했다.

정 전 총리는 차기 주자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낮은 데 대해 "지지도는 결정적일 때 있어야지 미리 지나가버리면 소용없다. 1년 전에 높은 지지율을 보이다가도 순식간에 사라진 경우가 부지기수"라고 밝혔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박한 평가를 했다. 정 전 총리는 "그분은 검사밖에 안 해봤다. 검사는 정치적 중립성이 가장 중요한 덕목인데, 자기 임기도 마치지 못하고 정치로 직행하면 좋지 않은 선례를 남길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의 높은 지지율에 관해서도 "업적으로, 성과로 만들어진 게 아니고 반사이익 측면이 크다"면서 "반사이익은 내용물이 없는 거다. 업적과 성과를 내서 쌓인 지지도와 견고성에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ju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