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5556 0242021042367675556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19137132000

홍남기 “자가검사키트 조건부 허가 여부 오늘 결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대본 “방심하면 확진자 폭증…방역수칙 위반 늘어나 우려”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어제는 700명 후반대로 추정되는 등 한 순간 방심하면 언제든 폭증할 수 있는 만큼 결코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될 것”이라며 “방역의 기본이자 가장 중요한 토대가 ‘방역수칙 준수’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방역수칙 위반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우려가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총리 대행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해 “특히 엊그제 서울에서 일반음식점으로 허가받은 뒤 간판도 없이 불법영업을 하던 한 유흥주점이 집합금지기간 임에도 불구, 몰래 영업하다가 적발되어 83명이 무더기로 입건된 사례가 대표적인 예”라며 “3월 말 유흥주점 발 집단감염이 400명 넘게 확산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홍 총리 대행은 “전반적으로 방역수칙 위반건수가 작년 10월 일평균 10건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 이후부터는 일평균 60건 이상 발생중이고, 유증상자 임에도 불구하고 근무 또는 다중시설을 이용해 확진된 경우가 2~3월 전체 집단감염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등 방역수칙 미준수로 인한 확산이 계속 점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홍 총리 대행은 “방역수칙 미준수는 방역통제를 어렵게 하고 방역이 제대로 잡히지 않을 경우 이는 더 강한 방역조치와 국민 추가불편으로 이어지는 만큼 우리 공동체를 위해 우리 각자가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기본이자 가장 절실하게 요청되는 사항임을 다시 한번 상기할 필요가 있겠다”고 강조했다.

홍 총리대행은 이어 “한편 지금은 방역일선에서 선제검진 수행과 백신접종 실시, 시설방역 준수 등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 지, 애로나 보완사항은 없는지 지속적으로 현장점검하며 치밀하고 촘촘하게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먼저 정부는 누구나 무료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을 수 있도록 했을 뿐 아니라 지자체의 임시 선별검사소 설치 시 이를 적극 지원해 국민의 검사 접근성을 대폭 높인 만큼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 총리대행은 또 “입원환자의 진단검사비 본인부담률을 현재 50%에서 20%까지 낮추는 등 입원환자의 선별진료기능을 강화했고, 전국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 등에서의 백신접종도 기하급수적으로 늘려가고 있는 만큼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홍 총리대행은 “식약처는 자가검사키트 2종에 대해 정식허가 전까지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조건부 허가’ 여부를 특별한 일이 없으면 금일 결정해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다만 PCR 검사가 정확도 100%의 현미경 관찰이라 할 때 자가검사키트는 육안관찰 검사에 비유할 정도로 정확도에 차이가 있는 만큼 국민께서는 자가검사키트 검사를 보조적 검사수단으로 활용해 주실 필요가 있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