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5848 0772021042367675848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137709000 related

조인성, '어쩌다 사장'에서 '어느새 사장'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쩌다 사장'이 됐던 배우 조인성이 '어느새 사장'으로 거듭났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 9회에서는 조인성이 어엿한 슈퍼 사장으로 자리매김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은 프로골퍼 박인비 가족에 이어 윤시윤, 동현배의 합류로 성공적인 7, 8일 차 장사를 이어갔다.

목공소 방문 후 슈퍼로 돌아온 조인성은 식사 중인 손님의 라면 그릇을 보고 단번에 파 토핑이 빠졌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아르바이트생 박인비가 의기양양한 모습으로 라면을 두 그릇이나 판매했다는 소식을 전하자 "근데 파 없잖아"라며 주방 담당 '조쉐프'다운 예리함을 드러낸 것.

라면 조리 중 박인비가 더 끓이면 너무 퍼질 것 같다고 말하자 조인성은 단호하게 "NO"라고 외치며 꿋꿋하게 자신의 타이밍을 지켰다. 적절한 순간 가스불을 끄자 칼 같이 타이머가 울려 역시 라면 전담 쉐프다운 능수능란함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라면을 서빙하려는 박인비에게 "뜨겁다"고 무심한 듯 걱정 어린 주의를 주며 배려심을 자랑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아이를 품에 안고 있는 손님이 편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아이를 대신 안아주는 배려와 자상함을 뽐내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선사했다.

다음 날인 영업 8일 차, 새로운 아르바이트생 동현배가 꽃무늬 방한 조끼와 버선 선물을 꺼내자 조인성은 "팔아야겠네"라며 어느새 진짜 사장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손님이 새로운 아이템에 관심을 보이자 열정적으로 판매에 열을 올려 결국 '완판' 시키는 장사 수완을 자랑하기도 했다.

성공적으로 장사를 마무리한 후 다 함께 저녁 식사를 나누던 중 동현배가 배우로서의 고민을 털어놓자 조인성은 "확실한 건 어찌됐든 너를 응원하는 사람이 많다는 거야. 그게 어마어마한 힘이 될 거야"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날 방송에서는 조인성이 진짜 사장다운 면모로 프로페셔널함과 센스 있는 장사 수완을 발휘한 것을 넘어, 화천 주민들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다른 의미의 진짜 시골 슈퍼 사장다운 모습이 그려졌다. 한층 더 인간미 넘치는 매력을 자랑한 조인성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어쩌다 사장'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