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6341 0512021042367676341 01 0103001 politics 6.3.1-RELEASE 51 뉴스1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19138630000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태영호 "정부, 백신 없어 美에 달라붙는 모양…정상회담서 논의해야"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이 부족하다고 비판하면서 정부가 미국과 더 적극적인 협의에 나섰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태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정부는 상반기에 1200만명에 해당하는 물량이 들어올 수 있다는 자신감 있는 자료를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백신 스와프'에 대해 "미국 바이든 대통령도 그렇고, 미국의 모든 주장은 미국 우선주의"라며 "미국에서는 백신 접종 문제를 완결짓자면 3차접종까지 가야 한다고 한다. (스와프가) 성공할 수 있느냐는 불확신이 계속 남아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미국과의 백신 외교에서 설 자리가 대단히 적다는 것이 점점 드러나고 있다"며 "백신 확보가 충분치 않으니 지금에 와서 미국에게 달라붙는 모양새가 됐다"고 했다.

또 "미국은 캐나다와 멕시코 같은 인접국가와 백신협력을 먼저 하고 두 번째 단계는 쿼드에서 백신 협력국들과 이 문제를 단계적으로 하겠다는 두 가지 축"이라며 "우리는 어느 쪽에도 없고, 미국 내에서는 3차 접종 문제가 나오면서 지금까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은 백신 물량이 필요하다는 게 여론"이라며 백신 확보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태 의원은 쿼드에 대해 "안보 문제도 있지만, 경제협력이나 백신 같은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협력인데 우리는 너무나 중국을 의식하니 실제 쿼드에 들어가서 생길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백신 문제를 사전에 의제로 올려야 한다며 "대단히 짧은 시간에 정상회담이 끝난다. 정상들 간 회담에서 사전에 이런 의제를 올려놓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태 의원은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선언과 관련해 "외교적으로나 다른 문제에서 실리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북한이 도쿄올림픽에 간다고 해서 미국의 (제재) 정책이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고, 스포츠 실무적으로 들여다보면 이번에 확고하게 금메달을 딸 수 있는 종목이 있지 않다"고 분석했다.

서울 강남갑이 지역구인 태 의원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부동산 관련 정책에 대해서는 "(재건축 문제) 해결을 볼 수 있지 않나 하는 기대감이 상당히 높다"며 "서울 압구정동 같은 일부 지역을 토지거래 허가제로 규정했는데 이건 투기를 억제하기 위한 조치로 보고, 장기적으로 이런 규제를 통해 투기 수요를 억제하는 건 올바른 방향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