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6672 0372021042367676672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19139172000

이슈 스마트폰 소식

S펜 포함한 ‘두번 접는’ 갤럭시Z폴드, 이렇게 생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렛츠고디지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S펜 탑재한 ‘두 번 접는’ 갤럭시Z폴드? 이렇게 생겼다!”

최근 삼성전자가 ‘두 번 접는’ 폴더블(접는) 스마트폰을 개발 중이란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해당 제품의 형태를 짐작케 할만한 랜더링 이미지 등장했다. 안쪽은 물론 바깥쪽으로도 접을 수 있는 ‘인·아웃폴딩’ 디자인에 그동안 주로 스마트폰 측면에 부착했던 S펜을 한 가운데 보관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23일 IT전문매체 렛츠고디지털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난해 9월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출원한 ‘전자펜을 포함한 접이식 전자장치’ 특허가 전날(22일) 공개됐다.

52페이지 분량의 해당 특허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크게 3개의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폴더블폰을 고안 중이다. 가운데 커다란 메인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양쪽에 달린 절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대문’처럼 여닫는 방식을 염두에 뒀다. 기존엔 인폴딩(안으로 접는) 방식의 폴더블폰만 선보였지만, 해당 특허에선 안쪽과 바깥쪽 모두 접을 수 있는 인·아웃 폴딩 형태를 채용한 점이 주목할 부분이다.

헤럴드경제

[사진=렛츠고디지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펜의 보관 위치도 달라졌다. 앞서 삼성전자는 S펜의 수납 공간이 있는 폴더블폰 특허를 받은 바 있지만, 이번엔 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안쪽으로 접어 그 사이에 넣는 형태를 고안했다. 이를 자력으로 고정하는 방식이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에 부착된 자석에는 S 펜의 자력을 감지 할 수 있는 추가 기능도 적용됐다. S펜이 제대로 고정되고 장치가 완전히 접혔다는 것을 스마트폰이 인식하면 고속 충전 모드가 들어오면서 S펜이 자동으로 충전되는 식이다. 장치가 완전히 접히지 않은 상태에서 S펜이 스마트폰에 닿으면 표준 충전 모드가 켜지고 펜이 무선으로 충전된다.

일단 이번 특허가 실제 제품으로 출시될 때까진 적잖은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앞서 닛케이아시아 등 일부 외신은 삼성전자가 올해 말께 두 번 접는 폴더블폰을 출시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지만, 업계에선 내년으로 밀릴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ri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