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7457 0372021042367677457 08 0805001 itscience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140220000

기계硏·포스코 ‘액체수소 저장탱크’ 신소재 개발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액체수소 저장 경제성 높이는 ‘고망간강’ 탱크 개발 협력



헤럴드경제

액체수소 저장탱크 성능평가 설비가 구축된 LNG 극전온 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수소경제시대 도래를 앞두고 액체수소 저장 탱크의 경제성을 높일 신소재 개발을 위해 산‧학‧연이 힘을 모은다.

한국기계연구원과 대우조선해양, 포스코, 한국가스안전공사는 23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앞으로 ▷고망간강재 및 용접 재료 개발 및 규격 인증 ▷강재 및 용접 재료 성능평가 ▷고망간강 저장탱크의 안전성 검토 ▷액체수소 실증 시험 등의 협력을 비롯해 연구인력 교류, 시설과 장비, 학술 및 기술정보 공동 활용 협력을 추진한다.

고망간강은 기존 액체수소 저장탱크 소재로 활용되고 있는 스테인리스강보다 용접이 용이하면서도 가격이 낮아 차세대 액체수소 저장탱크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아직 상용화 된 경험이 없어 액체수소 환경에서의 극저온 물성, 안전성 등의 분야에서 연구개발 필요하다.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는 지난 2010년부터 고망간강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에 착수, 2015년 개발에 성공해 현재 LNG 저장탱크 소재로 사용하고 있다. 향후 LNG보다 액화온도가 더 낮은 액체수소 저장탱크용 고망간강 소재 개발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기계연은 액체수소의 공급 및 저장탱크의 성능평가 설비 구축, 성능평가를 공동으로 진행한다. 기계연은 2019년 ‘상용급 액체수소 플랜트 연구단’을 출범하고 수소 액화 공정과 설계기술 확보, 실증 플랜트 구축에 착수한 바 있다.

국내 대표적인 금속 재료 전문기업 포스코와 선박, 해양플랜트 분야 전문기업인 대우조선해양, 안전성 인증 등의 주무기관인 한국가스안전공사가 함께 참여, 대용량 액체 수소 저장 기술 관련 국내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진 기계연 원장은 “기계연의 액체수소 관련 인프라를 활용해 국내 관련 기업이 세계 시장에서 액체수소 저장탱크 분야를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대용량 수소저장기술 국산화를 통해 탄소중립 달성과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