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7500 0032021042367677500 05 0502002 sports 6.3.1-RELEASE 3 연합뉴스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19140284000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긴급사태 선포 앞둔 스가 "올림픽 예정대로 하고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도쿄 등에 세번째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 예정

연합뉴스

세 번째 긴급사태 앞둔 스가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오른쪽) 일본 총리가 23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각의에 임하고 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열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회의에서 도쿄 등에 대한 코로나19 긴급사태 발령을 결정한다. 도쿄에는 작년 4월, 올해 1월에 이어 세 번째로 긴급사태가 발령된다. 2021.4.23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다시 선포할 예정임에도 올림픽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스가 총리는 올해 여름으로 1년 연기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 관해 "예정대로 진행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23일 보도된 산케이(産經)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코로나19 대책본부회의를 열어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부(大阪府) 등 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지만 올림픽은 예정대로 추진한다는 뜻을 강조한 것이다.

스가 총리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도 관계없다고 언명하고 있다"며 올림픽 개막을 약 3개월 앞두고 긴급사태를 선포하더라도 대회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그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위해 정부는 지금 도쿄도나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와 협력해 제대로 할 수 있는 체재를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터뷰는 22일 이뤄졌다.

긴급사태는 도쿄를 기준으로 작년 4월, 올해 1월에 이에 세 번째로 선포되며 기간은 25일∼다음 달 11일까지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