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9232 0242021042367679232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24 이데일리 64563167 false true false false 1619142782000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테슬라 오토파일럿, 운전자 없어도 작동"…안전성 우려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델Y 핸들에 무거운 물체 달고 안전벨트 착용했더니

오토파일럿, 운전자 있다고 착각…자율주행 지속

"운전자 감시하에서만 작동" 테슬라 주장과 정면대치

美상원의원 NHTSA에 "안전 권고안 마련하라" 서한

이데일리

(출처: 월스트리트저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최근 미국 텍사스주에서 발생한 테슬라 차량 사망 사고 이후 테슬라의 주행보조시스템 ‘오토파일럿’에 대한 안전성 논란이 가열화하고 있다. 운전석에 사람이 없는데도 해당 시스템이 운전자가 있는 것으로 오인해 스스로 주행할 수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오면서다. 미 상원 의원들은 우려를 제기하며 주행보조 시스템을 위한 안전 권고안을 마련토록 관계 기관에 지시했다.

2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는 최근 실험 결과에서 테슬라 차량 운전석에 사람이 없는 상태에서도 오토파일럿 기능을 ‘쉽게 속여’ 스스로 주행하도록 만들 수 있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실험은 2020년형 모델Y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핸들에 무거운 물체를 매달고 운전석 안전벨트를 채운 뒤 조수석으로 옮겨타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컨슈머리포트의 제이크 피셔 자동차 시험 선임국장은 “운전석에 사람이 없었고, 핸들을 잡은 사람도, 도로를 확인하는 사람도 없었지만 차량은 운전석에 사람이 타야 한다는 경고도 없이 주행을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미흡한 보호장치를 얼마나 쉽게 속일 수 있는지 보고 나서 우리 모두 놀랐다”고 덧붙였다.

얼마든지 운전석에 사람이 앉은 것으로 차량이 착각하게 만든 뒤 오토파일럿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실험 결과는 “오토파일럿 기능을 사용할 때 운전자가 직접 감시해야 한다”는 테슬라의 주장과 정면으로 대치된다. 컨슈머리포트는 “이런 행위가 공공도로에서 반복되면 매우 심각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17일 자정께 텍사스주 해리스 카운티에서 테슬라의 2019년형 모델S 차량이 나무를 들이받은 뒤 발생한 화재로 내부에 탑승해 있던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두 명은 조수석과 뒷좌석에서 각각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운전자 없이도 차량이 주행할 수 있는지를 시험해보기 위해 차를 타고 갔다는 주변인들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고, 이번 사고가 오토파일럿 기능을 사용하던 도중에 발생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금까지 복구된 데이터를 보면 (사고 차량의) 오토파일럿 기능은 작동되지 않은 상태였다. 사고 차량은 ‘완전자율주행(FSD)’도 구매하지 않았다”며 이번 사고가 오토파일럿과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또 테슬라는 그간 오토파일럿이 활성화된 상태에서 운전하는 것이 더 안전하다고 주장해 왔다.

현재 경찰과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등은 사고 차량의 자율주행시스템이 충돌 과정에 얼마나 개입했고, 사고에 어떤 영향을 줬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NHTSA는 테슬라 차량이 연관된 24건의 충돌 사고를 조사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미 상원의원들은 테슬라 오토파일럿의 안전성에 우려를 제기하고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리처드 블루멘설 상원의원과 에드 마키 상원의원은 이날 스티븐 클리브 NHTSA 국장 대행에게 주행보조시스템을 위한 안전 권고안 마련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의원들은 최근 몇 년 동안 테슬라와 관련된 사고들을 살펴보면 “우려스러운 패턴이 발견된다”고 지적했다. NHTSA는 해당 서한을 받았으며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WSJ은 “상원의원들의 서한은 자율주행시스템 규제 가능성을 시사한다”면서 “이 기술은 운전을 더 안전하게 하는데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새로운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