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9433 0092021042367679433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19143055000

신규확진 800명 육박, 106일만 최다…정부 "거리두기 않고 제어"(종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루 신규 797명…1주 일평균 국내발생 640.6명

수도권 498명 발생…부천 주간보호센터 등 감염

비수도권 260명…부울경 134명 집중, 전국 산발

사망자 3명 늘어 누적 1811명…위중증 127명

뉴시스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 지역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거센 22일 광주 북구 용봉동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검사 희망 주민들의 발길이 잇따르고 있다. (사진=광주 북구 제공) 2021.04.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 임재희 정성원 김남희 기자 =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797명으로 1월7일 이후 106일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3일 연속 700명대도 이 기간 처음이다.

지역사회 감염 사례인 국내 발생 확진 환자 수는 758명으로, 12일째 600명대인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640명을 넘었다.

부천 주간보호센터와 해군 함정 등에서 30명대 집단감염이 발생했으며 교회와 음식점, 학교, 실내체육시설 등 일상 주변 다중이용시설과 확진자 접촉 등을 연결고리로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확진자 증가 추세가 급격하지 않고 위중증 환자 비율도 지난겨울 3차 유행 때보다는 낮아 사회적 거리 두기 격상보다는 방역 관리 강화로 환자 발생을 억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1주 하루평균 국내발생 640.6명…정부 "거리두기보다 정밀 조치로 제어"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797명 증가한 11만7458명이다.

최근 일주일 신규 확진자 수는 658명→671명→532명→549명→731명→735명→797명 등이다. 평일 검사 결과가 반영된 수요일 731명 이후 600명대로 감소했던 지난주와 달리 이번 주에는 수요일 이후 확진자가 증가 추세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758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39명이다.

일주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630명→648명→512명→529명→692명→715명→758명 등이다.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640.6명은 지난 12일부터 12일째 600명대이자 이 기간 최대치다. 직전 1주간 625.7명 대비 15명 가까이 증가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경기 290명, 서울 198명, 경남 63명, 울산 38명, 부산 33명, 충북 29명, 경북 22명, 광주 16명, 강원 15명, 대구 12명, 인천 10명, 충남 10명, 전북 8명, 전남 6명, 세종 3명, 제주 3명, 대전 2명 등이다.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수도권 128명, 비수도권 9명(울산 4명·대전 2명·세종 1명·광주 1명·부산 1명) 등 137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의 18.1%는 증상이나 역학적 연관성과 관계없이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는 얘기다. 지난해 12월14일부터 수도권 10만245명, 비수도권 879명 등 1만1124명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발견됐다.

수도권에선 498명이 확진돼 14일 509명 이후 9일 만에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비수도권은 260명으로 1월4일 300명 이후 109일 만에 최대 규모다. 비수도권 전체 확진자의 절반이 넘는 134명이 경남권에서 발생했으며 충청권 44명, 경북권 34명, 호남권 30명, 강원도 15명, 제주도 3명 등이다.

주간 하루 평균 환자 수는 수도권 411.7명, 경남권 107.0명, 경북권 38.6명, 충청권 37.9명, 호남권 25.6명, 강원도 17.3명, 제주도 2.6명 등이다.

확진자 수가 3일째 700명대는 물론 800명까지 육박했지만 정부는 의료체계에 여력이 있고 급증 양상도 보이지 않아 사회적 거리 두기 격상 대신 다중이용시설 관리 강화와 예방접종 확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증가 추이가 가파르지 않고 야금야금 증가하는 추이인 데다 의료체계 여력이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많은 피해와 희생을 야기하는 거리 두기 조치보다 정밀 조치를 통해 이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부분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천 노인 주간보호센터 집단감염 발생…전국적으로 일상 감염 확산

뉴시스

[서울=뉴시스] 23일 0시 기준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797명으로 1월7일 이후 106일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지역에선 부천시 주간보호센터2 관련해 19일 시설 이용자 1명이 확진된 이후 22일 하루 3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해당 시설에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안성시 골판지 제조업 관련해서도 16명이 확진됐다.

서울 서초구 직장4·지인여행모임 관련 4명, 강남구 직장·경기 광주시 직업전문학교 관련 3명 등도 확진자가 늘었다.

이외에 고양시 고등학교 2명, 경기 광주시 재활용 의류 선별업2 관련 1명, 군포 지인·과천 행정기관 1명, 부천시 교회 1명, 성남시 게임개발업체 2명, 성남 분당 노래방 1명, 안산시 대학교 1명, 안산시 보험회사 1명, 의정부시 교회 1명, 평택·화성 지인 여행 1명, 하남시 음식점 1명, 서울 구로구 빌딩 1명 등도 확진됐다.

국방부와 해군에 따르면 21일 자녀 어린이집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듣고 검사를 받은 해군 상륙함 근무자가 22일 평택항 입항 후 검사에서 확진됐다. 이에 함정 근무 장병 대상 전수검사 결과 승조원 84명 중 31명이 추가로 확진됐으며 아직 검사가 진행 중이다.

서울에선 22일 오후 6시 기준 강북구 지인모임 6명, 동대문구 음식점 1명, 광진구 실내체육시설 1명, 마포구 어린이집 1명, 강남구 소재 직장 1명 등의 집단감염 추가 환자가 발생했다.

인천에선 계양구 방문판매 관련 4명 외에 확진자 접촉자, 유증상자 등이 확진됐다.

경남에선 진주 음식점 관련 8명, 김해 노인주간보호센터2 관련 5명, 진주 지인모임 관련 3명, 사천 음식점 관련 2명 등의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창원에선 21일 근무자가 확진된 어린이집과 관련해 가족과 원아, 직원이 각각 2명씩 추가로 확진됐다. 진주에선 중학교 근무자 1명이 확진돼 학생과 교직원 200여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울산에선 중구 종합병원 확진자의 가족 1명, 중구·북구 일가족 관련 2명, 중구 가족·지인모임 관련 1명 등이 확진됐다. 이외에도 기존 확진자들의 가족과 직장 동료 등 접촉자들 가운데 다수 환자가 발생했다. 23일 0시 이후에도 농소초등학교와 경주·울산 지인모임 관련해 2명씩, 중구 가족·지인모임과 고용노동부 상담센터 관련해 1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에선 대형 백화점 직원이 확진돼 직원과 고객 600여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됐다. 북구 복지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전수 검사 결과 1명, 학생 1명이 확진된 대학교 관련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충북 청주에서는 전날 확진자의 가족 1명, 경기 의정부 확진자와 접촉한 가족 3명, 외국인 가정 2곳에서 일가족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 모 대학 재학생 1명, 흥덕구 주민 2명 등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진천에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의 가족 2명, 원아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충주에서는 경기 안양 확진자와 접촉한 부부와 며느리 등 일가족 3명, 증평에서는 외국인 가족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제천에서는 오페라합창단 집단감염 확진자의 같은 반 친구 1명, 음성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1명에게서 감염이 확인됐다.

충남 부여에서는 노인주간보호시설 선제 검사에서 이용자 3명, 종사자 2명 등 5명, 경기 부천 확진자의 접촉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천안에서는 경기 광명 확진자의 접촉자와 이 접촉자의 지인, 경기 안양 확진자의 가족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산 송악면에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70대 1명이 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됐다.

세종에서는 전날 확진자의 접촉자 1명, 지난 17일 확진자의 가족 2명이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대전에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학원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 1명 등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 경산에선 교회 관련 접촉자 5명 등이 확진됐고 경주와 포항, 구미, 칠곡, 김천, 안동 등에서도 확진자 접촉자들 가운데 환자들이 발생했다.

대구에선 서구 소재 사우나 관련 1명 외에 확진자 접촉자 6명, 타지역 확진자 접촉자 검사로 2명 등이 확진됐다.

광주에서는 북구 소재 호프집 관련 전남대 교수 등 6명이 확진됐다. 더불어민주당 담양사무소 관련 확진자 2명, 서울 도봉구와 경남 진주 확진자의 접촉자 2명도 이날 확진됐다. 이 밖에 동구청 구 체육회 직원을 포함해 감염원을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확진자 4명과 이들의 접촉자 2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 익산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가족 3명, 익산 소재 교회 관련 확진자 1명,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주에서는 의정부 확진자와 접촉한 후 전날 확진된 환자의 가족 1명, 감염경로 불명 확진자 1명이 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됐다. 진안에서는 이날 전주 확진자의 접촉자 1명에게서 감염이 확인됐다.

전남 목포에서는 제주 확진자가 방문한 식당 관련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전날 확진된 광주 동구 체육회 직원과 접촉했던 가족 1명과 이 가족을 만난 지인 2명도 확진됐다. 경기도 용인 확진자의 친척 1명이 감염됐고, 순천에서는 마을 전수 조사에서 1명이 확진됐다.

강원 강릉에서는 주문진읍 관련 확진자 2명,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1명 등 5명이 발견됐다. 원주에서는 헬스장 관련 확진자 2명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된 데 이어 이들의 가족 1명도 확진됐다. 경기 광주와 안산 확진자의 접촉자 2명도 추가 확진됐다. 춘천에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1명과 유치원생·초등학생 자녀 2명과 확진됐다. 양양에서는 강릉 주문진과 인접한 현남면에서 1명, 평창에서는 원주 확진자의 가족 1명이 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됐다.

제주에선 21일 경기 용인시 확진자의 접촉자 1명과 16일 확진자의 접촉자 1명 등이 확진됐다.

사망자 3명 늘어 1811명…위중증환자 127명



해외 유입 확진자 39명 중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23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6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14명, 외국인은 25명이다.

추정 유입 국가는 필리핀 5명(5명·괄호 안은 외국인 수), 인도 9명(9명), 파키스탄 3명(2명), 러시아 2명(1명), 미얀마 1명(1명), 우즈베키스탄 1명(1명), 카자흐스탄 1명, 폴란드 3명, 터키 2명, 헝가리 1명, 우크라이나 1명(1명), 불가리아 1명, 독일 1명, 미국 6명(5명), 캐나다 1명, 에티오피아 1명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1811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54%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182명 늘어 8576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127명이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612명 증가해 누적 10만7071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1.16%다.

하루 검사 건수는 의심신고 검사자 4만6025건,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3만6314건,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5767건 등 최소 8만8106건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jungsw@newsis.com, na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