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79677 0012021042367679677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9143200000

특수본, ‘부동산 투기 의혹’ 강기윤 의원 압수수색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부동산 투기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61)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특수본은 내부정보를 이용해 세종시 토지를 매입한 혐의(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를 받는 이모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66)을 피의자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특수본 관계자는 23일 “본인 명의로 부동산 투기를 한 의혹을 받고 있는 국회의원 5명 중 1명과 관련된 장소를 지난 22일 압수수색했다”면서 “주거지나 사무실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취재 결과 해당 의원은 강 의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 의원은 가족 회사의 일감 몰아주기와 편법 증여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선상에 올랐다.

강 의원이 대표인 일진금속공업과 강 의원 부인과 아들이 최대주주인 자동차부품회사 일진단조공업은 2018년 경남 진해항 제2부두 터 약 8만㎡(2만4000여평)을 감정액의 절반액인 270억원에 산 것으로 전해졌다. 강 의원 측은 일진단조의 경남 김해 공장 이전을 위해 땅을 샀다는 입장이지만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다가 2019년과 2020년에 일부 토지를 매도해 약 30억원의 시세 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22일 일진금속과 일진단조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강 의원이 해당 토지를 구입한 자금의 출처를 의심하고 있다.

또한 강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경남 창원 성산구의 과수원의 토지보상금을 받는 과정에서 이를 편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특수본은 본인이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5명, 가족의 투기가 의심되는 2명, 그 외 관련 범죄 혐의를 받는 3명 등 총 10명의 국회의원을 수사 중이다. 앞서 이들에 대한 고발인 또는 진정인 조사를 마쳤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이 전 청장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관련 장소를 압수수색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이 전 청장은 2013년 3월부터 2017년 7월까지 차관급인 행복청장을 지냈다. 특수본 수사 대상 중 선출직을 제외한 공무원 또는 공공기관 직원 중 가장 직급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재임 중인 2017년 4월 말 부인 명의로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 토지 2필지 2455㎡를 매입했다. 경찰은 이 전 청장이 인근 와촌·부동리 일대가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된다는 내부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퇴임 4개월 후인 그 해 11월 말에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 토지 622㎡와 부지 내에 지어진 경량 철골 구조물 246㎡를 9억8000만원에 매입했다. 해당 토지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정류장과 약 400m 떨어져 있다. 행복청은 2014년부터 행복도시 조치원 연결도로 확장사업을 추진했고 2016년 12월 BRT 2개 정류장을 신설하는 안이 예비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자료사진. 권도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