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80327 1252021042367680327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25 MBC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9143802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탈영한 미얀마 군 소령 "군부 수년 전부터 쿠데타 계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미얀마 군에서 이탈한 하잉 또 우 소령의 최근 모습 [RFA 사이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얀마 군부가 수년 전부터 쿠데타를 계획했다는 군 고위 장교의 증언이 나왔습니다.

미국 '라디오프리 아시아' 방송에 따르면 최근 반군부 시위 진압 명령을 거부하고 군에서 이탈한 하잉 또 우 소령은 인터뷰에서 "지난 2015년 군부가 민주주의민족동맹에 권력을 넘기기 전부터 이미 쿠데타 시도를 눈치챘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지난해 11월 총선 전 특전사 지휘관들이 계속해서 미얀마 전역의 부대를 순시하면서 '외부 요인에 상관없이 군 내부는 일치단결해야 한다'는 내용의 연설을 했다"며 "쿠데타가 머지 않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잉 또 우 소령은 지난 2017년 이슬람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학살을 주도한 99경보병사단 소속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만달레이 지역의 메이크틸라에 위치한 부대에서 이탈해 샨주의 반군부 저항운동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하잉 또 우 소령은 미얀마군의 부패상도 폭로했는데 "하급장교가 20만 원 안팎의 뇌물을 받으면 처벌을 받지만, 고위 장교들은 수억 원의 뇌물을 받아도 아무 문제 없이 지나간다"고 밝혔습니다.

또 사병들은 바나나 나무껍질을 먹도록 강요받을 정도로 굶주리고 가난하다면서 이런 군 내부의 부패도 탈영을 결심하게 한 요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습니다.

신정연 기자(hotpe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