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80768 0032021042367680768 05 0506001 sports 6.3.1-RELEASE 3 연합뉴스 1485983 true true false true 1619144928000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기성용 "농지문제 이번에 알아…제 불찰이고, 처벌 달게 받겠다"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투기 의혹'은 부인…"돈 좇아 살려고 했다면 중국 오퍼에 흔들렸을 것"

연합뉴스

3월 31일 초등학교 시절 후배 성폭력 의혹 관련 조사를 위해 경찰 출석한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농지법 위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축구 스타 기성용(32·FC 서울)이 불찰이 있었다고 사과하며 수사와 처벌을 받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다만 '투기 의혹'에 대해선 강력히 부인했다.

기성용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게 돼 정말 죄송하다"며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제 무지에서 비롯한 명백한 제 잘못"이라고 밝혔다.

기성용은 아버지인 기영옥 전 광주 FC 단장과 농지법 위반, 불법 형질변경 등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사실이 전날 알려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들 부자는 2015∼2016년 광주 서구 금호동 일대 논·밭 등 농지가 포함된 토지 10여 개 필지를 수십억 원을 들여 매입했는데, 당시 기성용이 해외리그에서 활동할 때라 농지 매입 시 제출해야 하는 농업경영계획서를 허위로 작성한 의혹이 제기됐다.

매입한 토지가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포함됐거나 인접한 것으로 전해져 투기 의혹까지 일었다.

이후 기 전 단장이 "아들 이름으로 축구센터를 운영하는 게 내 꿈이었고, 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것일 뿐"이라고 항변했고, 기성용도 직접 해명에 나선 것이다.

기성용은 "2016년 아버지께서 축구 꿈나무 양성을 위해 축구센터를 해보자고 제안하셨을 때 좋은 일이라 생각해서 동의했고, 한국에 계신 아버지께 모든 걸 일임했다. 저는 외국에서, 또 대표팀에서 어렵고 벅찬 시간을 보내기에 여념이 없어 아버지께서 이제껏 그러셨듯 잘 진행하실 거로 생각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땅을 사는 것이 전혀 문제 될 거로 생각해 보지도 못했고, 농지가 있었는지, 농지가 문제가 되는지조차 몰랐다"며 "며칠 전 (수사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님이 구단을 통해 연락해왔을 때야 농지가 있었고 문제가 된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성용은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한 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돈만 좇아 살려고 했다면 같은 해 중국에서 큰 액수의 오퍼가 왔을 때도 분명 흔들렸을 것이고 거절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돈이 주는 행복보다 더 중요한 가치 있는 삶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런 삶을 살려고 노력하고 발버둥 치는 제가 정말 땅이 불법인 것을 알았고 투기 목적으로 매입하려고 했다면 스스로 부끄러울 것이고 제 삶의 목적이 무너지는 거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기성용은 "앞으로는 더 철저히 스스로 모든 것을 검토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며 "수사에도 진실하게 잘 임하겠고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강조했다.

기성용은 올해 2월 초등학교 시절 축구부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긴말하지 않겠다. 보도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고 밝힌 데 이어 두 달 만에 인스타그램에 경기 외적인 문제로 입장을 내놓게 됐다.

그는 "또다시 이 공간을 통해 입장을 표명하게 될 줄 몰랐는데 참 답답하고 괴로운 마음뿐"이라며 "FC 서울 구단과 팬들께도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앞으로 선수 생활에 더욱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