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82114 1082021042367682114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19147705000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경기 유료중계, 국회서 '이중부담' 지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국회에서 손흥민, 류현진 등 해외에서 활약하는 스포츠 스타들의 경기가 과금 없이 누구나 시청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요구를 정부에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2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류현진 선수의 경기를 스포티비가 '프라임'이라는 채널을 만들어 유료로 보게 하고 있다. 손흥민, 류현진 선수의 경기를 유료로 보고 있다. 유료 방송의 활성화 측면에서 일리가 있지만 보편적 시청권 문제와 충돌한다"고 발언했다.

우 의원은 과거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한 박찬호 선수의 예를 들었다. 우 의원은 "과거 박찬호 선수의 경기를 IB스포츠가 막대한 중계료를 주고 계약했을 때에도 국회에서 문제를 제기했었다. 국가대표 경기를 특정 방송사가 독점한 것 역시 정부가 나서 조정한 바 있다. 손흥민, 류현진 선수 경기를 보는 시청 층이 젊은 층이다. 케이블 TV 시청료 지급과 따로 유료채널 비용 추가 지급은 과도한 부담으로 보인다"고 질의했다.

이어 "스포티비가 막대한 중계권료를 지불해 독점을 해 독점적으로 상업적 수단 확보는 일리가 있다. 하지만 이중부담이 가해지는 것을 용인하는 걸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계속 문제가 된 국민적 스포츠 스타들의 경기를 보편적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하고 젊은 층에 이중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유료방송 채널 소관을 밝히며 "이 내용을 파악해 검토해보겠다"라고 답변했다.

스포티비는 4월 1일 기존 스포티비 나우(인터넷), 스포티비 온(TV) 등 유료 플랫폼에 더해 메이저리그 전문 TV 채널인 스포티비 프라임을 출시했다.

LG 헬로비전에만 출시된 스포티비 프라임은 월 8,900원과 월 13,000원 상품, 두 가지로 나뉜다. 8,900원 상품은 스포티비 프라임만 제공되고 13,000원 상품은 스포티비 프라임에 기존 스포티비 온 1, 2가 포함된다.

스포티비는 손흥민의 토트넘 홋스퍼 경기만 무료로 중계를 제공해왔지만 최근 '쿠팡 플레이'의 중계권 매입 이후 이마저도 유료중계로 전환했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토트넘 홋스퍼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