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9193 0782021050567939193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78 이투데이 67560460 false true false false 1620210776000

이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日, 한국에 위안부 관련 조치 요구…원전 오염수 방출 비판에는 우려 표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모테기 외무상, 영국서 정의용 외교장관 만나

이투데이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5일 영국 런던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한국 정부에 위안부 소송과 관련한 적절한 조치를 요구했다.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을 비판한 것에는 우려를 표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만나 위안부 소송 문제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또한, 징용 피해자 소송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한국이 조기에 제시해야 한다는 의견도 전달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후에 정 장관을 따로 만나 양국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두 사람의 회담은 올해 2월 정 장관이 취임한 뒤 처음이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위안부와 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한 일본 측 입장을 설명하고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과 2015년 한일 외교장관 '위안부 합의'로 위안부와 징용 피해자를 포함한 역사 문제가 해결됐다고 본다. 따라서 이에 배치되는 한국 사법부의 판단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한다.

이와 함께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회담에서 한국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오는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비판한 것에 대해 우려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 측에) 필요한 정보 제공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장관은 모테기 외무상에게 한국 측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두 사람은 북한 문제 대응과 지역 안정을 위해 한일 및 한미일 3국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또한,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한다는 방침에 뜻을 모았다.

[이투데이/유창욱 기자(woog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