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40235 0102021050567940235 04 0401001 world 7.0.0-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222669000

‘세계 최초’ 아프리카 여성, 아홉 쌍둥이 출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모로코에서 아홉 쌍둥이가 태어났다.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아이 5명, 남자아이 4명 출산
산모와 아기들 모두 ‘상태 양호’


모로코에서 아홉 쌍둥이가 태어났다.

5일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모로코에서 아프리카 국적의 여성이 9명의 아기를 출산했다.

의료진은 출산 전 초음파를 보고 7명을 낳을 것이라고 추측했지만, 실제론 2명이 더 많은 9명이 태어났다.

다섯 명의 여자아이와 네 명의 남자아이를 출산한 할리마 시세(25)는 성공적으로 출산 후 미소를 지어보였다. 9명의 아기들이 모두 살아남는다면, 2009년에 세운 세계 기록을 깨는 것이다.

매체는 그의 임신이 다출산의 원인이 체외수정(IVF) 때문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모로코 보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모로코의 병원에서 한 엄마에게 9명이 태어났다”며 “신생아들과 산모는 모두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다섯 명의 여자아이와 네 명의 남자아이를 출산한 할리마 시세(25).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떻게 아홉 명의 아기를 낳을 수 있을까?

과학자들은 이론적으로 동시에 많은 아기를 임신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체외수정이 아닌 네 명 이상의 아기가 자연적으로 임신될 확률을 극히 희박한 것으로 전해진다.

산모가 두 명 이상의 아기를 임신했을 경우 빈혈, 임신 전 당뇨에 걸릴 확률이 높으며, 산모 신체에 추가적인 부담을 준다.

미국 미시간 주 건강 관리 회사인 ‘보몽 헬스’에 따르면, 다자녀 임신은 조산아일 가능성이 더 높다.

조산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출산 후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것을 의미하고, 감염을 포함한 다양한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