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42522 0432021050667942522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262591000

주점 들어갔다 사라진 40대…없어졌다던 CCTV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40대 남성이 실종된 사건을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사라졌다던 주점 내부 폐쇄회로(CC)TV 하드디스크가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달 21일 40대 남성 A 씨가 실종된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 내부 CCTV 하드디스크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이 CCTV는 노래주점 계산대 쪽을 비추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CCTV에 A 씨가 포착됐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포착됐다면 마지막 행적일 가능성이 높아 실종 경위를 확인하는 데 핵심 단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노래주점 출입구 3곳의 CCTV에서는 A 씨가 들어오는 장면은 있었지만 나가는 장면은 없었습니다.

주변 지역 CCTV에서도 현재까지 A 씨의 행적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 휴대전화 신호의 마지막 위치는 이 노래주점 지역으로 확인됐으며 현재는 꺼진 상태입니다.

노래주점 업주 B 씨는 경찰에서 "A 씨가 지난달 22일 새벽 2시 조금 넘어서 술값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가 나갔다"고 진술한 바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노래주점 내부 CCTV 하드디스크가 사라졌다고 밝혔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하드디스크가 사라진 게 아니었고 현재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면서도 A 씨 포착 여부 등은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김 모 중부경찰서 형사과장은 "노래주점 내부 CCTV 하드디스크가 사라졌다고 밝힌 기억이 없다"며 "해당 하드디스크는 현재 수사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A 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7시 30분쯤 지인 C 씨와 함께 이 노래주점을 찾은 뒤 실종돼 오늘까지 16일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C 씨는 당일 2시간 20여 분이 지난 오후 10시 50분쯤 이 노래주점을 혼자 나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는 경찰에서 "A 씨가 주점에서 더 놀겠다고 해 먼저 나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B 씨 등 노래주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