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42804 0042021050667942804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4 YTN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20262809000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윤희숙, 이재명 '세계여행비 1,000만 원' 발언에 "선정적 낚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학 안 가는 청년들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 원 지원해주면 어떠냐고 제안한 것을 두고 "선정적 낚시"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학력으로 임금차별을 하지 말자'는 화두에는 적극 찬성하지만 '4년간 일한 사람과 4년간 대학 다닌 사람 보상이 같아야' 한다는 이 지사의 구호 비슷한 발언은 심각한 자기모순이거나 시대를 읽지 못하는 식견을 내비치는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대졸과 고졸 임금 차이가 어느 정도여야 하는지는 윤리적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한 나라 국가전략의 핵심, 교육 수요와 공급의 문제"라며 "대졸자와 고졸자간의 보수 차이가 과하면 분배와 통합을 해치지만, 인적투자를 권장하고 열정을 품게 하기 위해서는 적어서도 안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지사의 말대로라면, 대학원 석사의 보수는 대졸자와 단 2년 경력만큼만, 박사는 5년 경력 만큼만 차이나야 하냐"며 "그렇게 쉽게 얘기할 주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우리의 교육은 '교육과 기술의 경주(The race between education and technology)'에서 패배하고 있다. 대학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한 뼈아픈 반성이 필요한 무거운 주제"라며 "'대학 안가는 사람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처럼 선정적인 낚시를 할 때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박기녕 국민의힘 부대변인도 이 지사를 향해 "이미 대통령에 당선이라도 된 듯 세금 쓸 궁리 뿐"이라며
"청년 일자리 문제, 고졸 차별 대우에 대한 대책이라는 게 고작 세금으로 세계여행비 내 주자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는 4일 경기도청에서 경기교육청·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고졸 취업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4년간 대학을 다닌 것하고, 4년간 세계일주를 다닌 것하고 어떤 게 더 인생과 역량개발에 도움이 될까"라며 "각자 원하는 바를 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학에 안 가는 대신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