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52054 0112021050667952054 02 0204001 society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277946000

한강서 친구아이폰 발견돼도…"잠금해제 협조없으면 복구 오래 걸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유동주 기자] [포렌식 전문가들 "아이폰 잠금해제 불가능하지 않지만 푸는데만 수개월 걸릴 수 있어…잠금만 풀리면 침수폰도 포렌식에 의한 데이터 복구 자체는 어렵지 않아"]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1.5.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씨 사건의 의혹을 풀 핵심 단서로 꼽히고 있는 친구 A씨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 5일 사고 장소 인근에서 또 다른 아이폰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 사고 장소 인근 물속에서발견된 빨간색 아이폰은 A씨 휴대전화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고 이번에 발견된 아이폰도 A씨 것인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포렌식 가능여부를 두고도 논란이 있다. 과거 한동훈 검사장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업무폰도 '잠금'돼 있는 '아이폰' 기종이어서 수사기관에서 포렌식에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아이폰의 주인이 비밀번호나 잠금패턴을 알려줘 잠금을 해제해주면 침수나 파손된 휴대전화라도 대부분 데이터 복구가 어렵지 않게 이뤄질 수 있다. 아이폰 주인이 잠금해제에 비협조적인 경우라면 잠금해제 단계부터 시간이 오래 소요된다. 잠금설정된 아이폰의 경우엔 안드로이드 기종보다 잠금을 해제하는 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는 건 사실이지만 아예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민간 디지털포렌식 전문기관인 한국디지털포렌식센터 관계자는 "아이폰도 기종마다 다르고 증상마다 다르지만 국내에서도 할 수 있는 증상이 있고 해결 안 되면 외국에 보내야 하는 경우가 있다"며 "다만 모든 증상에 대해 다 풀 수 있는 건 아니고 경우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고 장비를 민간보다 더 갖춘 수사기관에선 기본적으로 대부분 잠금을 풀고 포렌식을 할 수는 있지만 아이폰은 시간과 노력 그리고 비용이 많이 소요될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한강에서 발견됐다는 아이폰도 파손여부가 문제인데 칩의 부식상태에 따라 차이가 난다 침수폰도 부식만 되지 않았다면 데이터 복구 자체는 어렵지 않다"며 "휴대전화 CPU칩은 납볼을 녹여 안착시키고 주변에 쉴딩으로 오염방지 도포가 돼 부식을 방지하는 데 만약 침수나 충격 등으로 그 부분이 손상돼 있으면 잠금을 해제하더라도 데이터가 손상돼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도 "아이폰 잠금을 푸는 게 아예 불가능한 건 아니지만 무한복제 한 뒤 경우의수를 넣어 6자리 비밀번호를 맞추는 등의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해 풀 수는 있다"며 "다만 그 과정에서 시간이 많이 걸려 수사대상인 경우라면 수사자체가 지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아이폰은 잘못된 비밀번호를 계속 입력하면 초기화(자동 포맷)가 발동돼 내부 저장된 데이터가 포맷되는 데 이것을 피하려면 기기 내 데이터 저장 장치를 분리한 뒤 안에 들어있는 내용을 복제한 뒤 가상 아이폰 상태를 만들어 무작위 암호를 계속 대입해 비밀번호를 알아내는 방식을 쓰게 된다. 따라서 이러한 아이폰 복제와 무작위 비밀번호 대입으로 잠금을 해제하는 데에는 최소 수개월이 걸리고 경우에 따라 아예 실패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지난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소위 '휴대전화 비밀번호 공개법' 추진을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려 논란이 된 적이 있다. 당시 서울중앙지검이 한동훈 검사장의 아이폰을 압수했으나 비밀번호를 안 알려줘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중이었다.

그에 반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서울동부지검 수사관이 유재수 전 부산경제부시장 감찰방해 사건에 연루돼 수사를 받기에 앞서 극단적 선택을 했던 때엔, 압수된 수사관의 아이폰을 대검 포렌식센터에서 수개월에 걸쳐 잠금을 해제한 바 있다.

5일 새로 발견된 아이폰에 대해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는 "친구 휴대폰을 찾아도 경찰을 못 믿겠으니 경찰에 포렌식을 맡기지 말고 민간업체에 맡기라는 분도 있다"며 "그렇지만 휴대폰을 찾으면 결국 경찰에 가져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정민씨의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정민씨와 함께 한강공원에서 술에 취해 잠이 들었다가 새벽 4시30분 홀로 귀가하면서 자신의 아이폰 대신 정민씨의 휴대전화를 가지고 갔다고 진술한 바 있다. A씨는 술에 취해 정민씨의 휴대폰을 잘못 가져왔다는 입장이다.

유동주 기자 lawmak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