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1086 0112021050667961086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289793000

"결자해지" 조국, 與 분열에 사과…"회초리 더 맞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성진 기자]
머니투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2020.11.20/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당이 4·7 재보궐선거에 지고,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는 이유 중 하나로 '조국 수호'가 계속 거론되는 가운데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회초리 더 맞겠다"며 직접 사과했다.

조 전 장관은 6일 페이스북에서 2019년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당시 세번 사과한 내용들을 나열했다.

조 전 장관에 따르면 그는 2019년 8월 대국민 사과에서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고 했다. 9월 2일에는 기자간담회 도중 "결과적으로 제 아이가 합법이라 해도 혜택을 입은 점을 반성한다"고 말했다.

또 9월 6일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는 "국민의 준엄한 질책과 비판을 절감하며 살아온 길을 다시 살펴보게 됐다.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못했다"며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 나와 내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린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 가족이 받을 정당한 것이라 생각했던 게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위와 같은 취지로 다시 한번 사과한다"며 "전직 고위공직자로서 정무적·도의적 책임을 무제한으로 지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조 전 장관이 이렇게 SNS 사과에 나선 배경에는 최근 여권 내부의 '조국 수호' 관련 분열 양상에 더해 최근 문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하는데 대한 책임감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사과에 앞서 전날 공개된 백기철 한겨레 편집인의 칼럼 '그 반성문이 어색했던 이유'를 인용했는데, 백 편집인은 글에서 "결자해지라 했다. 당사자인 조 전 장관부터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며 "법정에서 무죄 입증을 하지 말란 말이 아니다. 형사 법정에서의 분투와 별개로 자신으로 인해 실망하고 분노했을 많은 촛불 세력, 젊은이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의 말을 건넬 수는 없을까"라 적었다. 조 전 장관의 SNS글은 이 요청에 대한 답인 셈이다.

한편 오는 10일에는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받은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항소심 공판이 열린다. 정 교수는 업무방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과 벌금 5억원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머니투데이

2021.5.6./사진=조국 페이스북



김성진 기자 zk00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