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1685 0292021050667961685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20290700000

"거액 요구협박"..김흥국이 밝힌 뺑소니 혐의 전말[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대선 기자]가수 김흥국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sunday@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가수 김흥국이 뺑소니 혐의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뺑소니가 아니라 오히려 사고를 당했다며, 협박받은 사실도 알려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양측 진술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6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흥국은 지난 달 24일 오전 11시 20분께 용산구 이촌동의 한 사거리에서 자신의 차를 운전하던 중 신호를 어기고 불법 좌회전을 하면서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후, 사고 현장을 수습하지 않고 도주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를 받고 있다. 오토바이도 황색 신호를 어기고 진입해 신호를 위반했다.

김흥국은 사고 당일 경찰 조사를 받은 상황. 이후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서 김흥국은 직접 적극 해명에 나섰다. 뺑소니가 아닌 오히려 자신이 사고를 당했다는 입장. 뿐만 아니라 오토바이 운전자가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하며 “매일 협박하고 있다”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김흥국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직접 사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고 해명 입장문을 발표했다. 먼저 김흥국은 사고에 대해서 “그날 한강 운동을 나가려고 비보호에 차가 서있었다. 차가 지나가고 사람들이 건너가고 이제 좌회전을 하려고 하는데 오토바이가 내 차를 쳤다. 앞에 넘버를 툭 치고 갔다. 그래서 나도 놀랬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차를 세게 받거나, 오토바이 운전자가 내 앞에서 넘어지거나 쓰러졌으면 나도 차에서 내렸을 텐데 그러지 않았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그냥 가길래 나도 대수롭지 않다고 생각해서 넘어갔다. 그 사고 현장 주변에 있던 사람들도 사고를 보고 놀랬고, 오토바이 운전자보고 나쁜놈이라고 그랬다”라며, “근데 알고보니 그때 내 차 넘버를 보고 신고했더라. 이 사실은 나중에 알았다. 경찰에 연락이 와서 조사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OSEN

OSEN DB.


경찰 조사에서 김흥국은 음주와 마약 검사도 진행했고, 음주운전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흥국은 “이게 무슨 대형사고도 아니고, 내가 경찰한테 블랙박스나 CCTV 확인하면 된다고 했다. 음주 측정 하길래 그것도 했고, 음주는 아니다. 그리고 마약검사도 하길래 그것도 다 했다. 그리고 자동차 보험회사도 보험 처리 하려고 현장 와서 봤고, 내 차 차량 앞에 넘버가 조금 찌그러졌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흥국은 오히려 오토바이 운전자가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 협박하고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김흥국은 “근데 그 오토바이 운전자는 내가 일반인도 아니고 연예인인데 자꾸 나랑 통화하려고 한다. 매일 공갈협박을 한다”라며, “자기는 병원도 안갈거라고 한다. 그리고 하루 벌어서 하루 먹고 산다며 자기가 어렵고 힘들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3500만 원이라는 터무니없는 금액을 요구한다. 그래서 내가 경찰한테 말이 안되지 않냐, 조사도 받았고, 경찰 결과도 기다려야 되지 않느냐고 얘기했다”라고 상황을 알렸다.

OSEN

[OSEN=이대선 기자]가수 김흥국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sunday@osen.co.kr


김흥국 측 역시 “뺑소니는 절대 아니”라고 강력하게 부인해온 상황. 김흥국 측 관계자는 이날 OSEN에 “뺑소니 사고가 절대 아니다. 비보호 좌회전에서 깜빡이를 켜놓고 있는데 오토바이가 번호판을 치고 갔다”라며, “현재 경찰 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로,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혀왔다.

그러면서 거액을 요구하는 오토바이 운전자와 합의 의사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흥국 측 관계자는 “앞서 합의할 예정이라고 한 건 경찰과 보험회사에서 처리하는 것이 따르겠다는 의미”라며, “오토바이 운전자가 김흥국의 연락처를 알아내 과도한 금액을 요구하고 있어 당혹스러운 상황인데, 그 요구에 대해서는 합의할 의사가 없다”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추측성 내용에 대한 당부를 전했다.

김흥국은 이미 ‘뺑소니 혐의’라는 보도로 이미지 타격을 입은 상황. 김흥국이 뺑소니 사고가 아닌 오토바이 운전자의 협박을 주장하고 있는 만큼 경찰이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