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1738 0022021050667961738 04 0401001 world 7.0.0-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290790000

하다하다 코로나 면봉 재사용…인니 공항서 1만명이 당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코로나19 검사하는 인도네시아 의료진.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공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부를 검사하는 면봉을 재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CNN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경찰은 지난달 27일 제약회사 키미아의 직원 5명을 체포했다. 이들은 북수마트라주 메단의 쿠알라나무 국제공항에서 한 번 사용했던 면봉을 세탁해 재포장한 후 코로나19 검사에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면봉 재사용 행위가 약 4개월 동안 계속됐다고 밝혔다.

하디 와히유디 북부 수마트라 경찰 대변인은 "2020년 12월17일 최초 범죄가 시작됐다. 하루 50∼100명의 승객이 검사를 받았으며 피해자 수는 약 1만명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해당 공항을 이용한 변호사 2명은 피해 승객 1명당 10억 루피아(788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