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2596 0362021050667962596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292500000

이재명 "토론서 나온 아이디어까지 왜곡하면 토론 되겠나"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일 "대학 안 간 청년에게 세계여행비 지원 어떨까"
SNS에 당시 발언 전문 올리며 비판 정면 반박
"국민의힘·보수언론이 발언 왜곡…유감"
한국일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 후 취재진과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학 미진학 청년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해 보자는 아이디어를 내 논란이 된 가운데 "일부 보수 언론과 국민의힘이 왜곡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계 일주 체험은 공약 발표나 정책 제안이 아니라 대학 미진학 청년 지원정책에 대해 난상토론 하는 자리에서 지원 방법의 다양성을 논의하고자 아이디어 차원에서 드린 말씀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당시 발언 전문을 공개했다. 아이디어의 하나로 던진 것인데 야당과 일부 언론이 마치 자신의 발언을 새 정책처럼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핵심은 형식과 외관에 따라 차별받지 않고 대학 진학과 관계없이 공평하게, 개인적 특성을 고려해 다양하게 지원받아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일부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은 '세계여행 1,000만원 지원 공약'이라고 호도하며 포퓰리즘,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 벤치마킹이라며 비난의 소재로 삼았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브레인스토밍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이런 식으로 왜곡하면 어찌 토론이 가능하냐"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트위터에도 "본말전도 왜곡 가짜뉴스의 전형적 사례, 언론개혁이 왜 필요한지 보여준다"고 적으며 쏘아붙였다.

이 지사는 "오늘날 절박한 청년들에게 필요한 것은 최소한의 삶을 받쳐줄 모두를 위한 유리 바닥"이라며 "그래서 대학생에 대한 지원에 상응하는 수준으로 미진학 청년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지원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 여행으로 체험을 하든, 방법은 다양하고 창의적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앞서 4일 '고졸 취업 지원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 협약식' 간담회 모두발언 도중 "대학에 진학하지 않는 청년들에게도 대학 지원에 상응하는 뭔가 지원을 해주면 그들의 역량도 발굴하고 좋은 인생 경험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대학에 안 간 걸 대신해 세계 여행비를 1,000만원씩 지원해주면 훨씬 낫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재명 발언에 "포퓰리즘·허경영 같아"

한국일보

지난해 12월 11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서 국가정보원법 전부 개정법률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에선 이를 두고 '포퓰리즘 공약'이라며 공세를 퍼부었다. 윤희숙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대학 안 가는 사람에게 세계여행 비용 1,000만원 지원처럼 선정적인 낚시를 할 때가 아니다"라며 "무조건 대학에 안 가면 1,000만원 준다는 것 역시 비전도 책임도 없는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도 이날 "이제 사탕발림 공약들도 단위가 기본이 1,000만원대"라며 "어느 순간에 허경영씨를 초월할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인사들의 연이은 비판에 "윤희숙 의원님과 일부 보수언론이 왜곡된 내용을 퍼뜨리고 그에 기반해 장황한 비판을 내놓았다"며 "마치 먹을 것을 발견한 좀비 같다"고 맞받아쳤다.

다음은 이 지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고졸 취업 지원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 협약식 간담회 발언 전문.

이재정 교육감님 이헌수 고용노동청 중부지방청장님 반갑습니다. 제가 청년 문제와 관련해서 언제나 가진 고민이 왜 실질에 따라 평가받지 않고 형식과 외관에 따라서 차별하는가였습니다.

사실 우리 현장에서 생산성이나 역량이나 하는 것이 정말로 중요한데 형식적인 학력이나 이런 것들 가지고 임금차별을 하니 사람들이 안 가도 될 대학을 다 가느라고 국가 역량도 손실이 있고 재정적 부담도 커지고 어찌보면 개인으로서 인생을 낭비한다는 측면도 있는 것 같아서 참 안타깝습니다.

독일이 강소기업 중심으로 정말 튼튼한 경제를 자랑하는데 거기의 핵심이 숙련노동에 대한 존중 또는 충분한 보상인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는 학력에 따른, 똑같은 일을 하면서도 임금 격차가 워낙 큰 것이 어쩌면 대학서열화 문제나 입시 문제나 아니면 초중고의 왜곡된 교육 환경의 주원인이 아닌가 생각이 됩니다.

제가 하나 더 문제 의식을 갖는 것은 대학을 가면 장학금도 주고 온갖 지원 해주는데 대학 안 간 사람은 왜 지원 안 해주냐. 똑같은 국민이고 똑같은 세금 내는 이 나라 국민인데 대학 가라고 고사 지내는 것도 잘 모르겠어요.

대학은 학문 연구를 하거나 아니면 특별한 전문적 지식을 갖기 위해 가는 건데 지금은 대학을 안 가면 제대로 대우를 안 해주니까 울며겨자먹기로 가는 게 없지 않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대학을 안 가는 진학하지 않는 청년들에게도 대학 지원에 상응하는 뭔가 지원을 해주면, (지원이) 상당히 많을 텐데, 그들의 역량도 발굴하고 좋은 인생경험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대학 4년을, 저도 대학을 가긴 했습니다만 사실 학교 다닐 때 대학에 거의 안 갔던 기억이 있는데 4년 동안 대학을 다닌 것하고 4년 동안 세계일주를 다닌 것 하고 어떤 게 더 그 사람 인생에 도움이 될까. 그 사람 역량을 개발하는데 어떤 게 더 나을까 잘 모르겠어요.

저 같으면 각자 원하는 바를 해보는 경험이 더 큰 교육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 세계 여행비를 1000만원 씩 대학 안 간 대신에 지원 해주면 훨씬 낫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어쨌든 지금 고등학교 졸업하고 취업하는 학생들의 비율이 자꾸 떨어지고 있다고 그러네요. 과거에는 실업계가 인문계보다 훨씬 평판이 좋아서 상고를 나오지 않으면 인정을 받지 못하는 시대도 있었는데 지금은 완전히 역전 된 것 같습니다.

제가 성남에 있을 때는 실업계고를 전통적인 방식의 직업고등학교가 아니고 성남에 있는 IT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프로그래머 양성 과정을 만들어 볼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사실 잘 안 됐어요. 교육 체제가 좀 쉽게 바꾸기 어려운 그런 상황이어서 안타까웠습니다.

오늘 이런 협약을 통해서 고등학교 졸업하고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많은 기회도 만들어 줄 뿐만 아니라 동료 친구들이 4년간 대학 다녔다가 졸업하고 다시 현장에 합류했을 때 4년 동안 현장에서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의 보상이 4년 동안 대학 다녀온 사람이나 별반 다를 바 없거나 하면 훨씬 나을 수 있다는 믿음만 준다면 누가 우회로를 택하겠나 생각합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