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2854 0182021050667962854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293558000

AWS 국내 최대 파트너 메가존 "디지털 기술·데이터 결합 차세대 비즈니스 파트너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전재규 AWS코리아 파트너 석세스 총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존웹서비스(AWS)는 클라우드 시장에서 가장 오랜 기간, 가장 많은 고객의 목소리를 들어왔습니다. 또한 200개의 다양한 서비스로 고객의 여러 가지 수요를 충분히 만족할 수 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수요에 대응하도록 다양한 교육과 인증 프로그램도 갖췄습니다."

전재규 AWS코리아 파트너 석세스 총괄은 6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AWS코리아 파트너 전략 발표 미디어 브리핑에서 AWS코리아가 파트너를 성장하게 하는 방법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AWS는 함께 일하기로 결정한 회사들의 비즈니스에 필요한 기술적·마케팅적 지원을 제공하는 아마존파트너네트워크(APN)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APN 커뮤니티는 크게 클라우드 도입과 운영에 필요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컨설팅 파트너, 그리고 AWS의 검증된 솔루션 제품을 직접 고객에게 전달하는 테크놀로지 파트너로 구성된다.

전재규 총괄은 클라우드 도입의 모든 단계를 하나의 여정이라고 표현했다. 먼저 파트너가 AWS코리아와 새로운 사업 계획과 공동 목표를 세운 뒤 비즈니스 플랜을 수립하고 나면, 파트너에게 AWS코리아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기회를 제공하며 그들이 잘하고자 하는 산업군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축적하게 한다. 그리고 이렇게 지식과 경험을 쌓고 나면 파트너가 차별화된 역량으로 더 많은 고객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다양한 컴피턴시(competency) 인증 프로그램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AWS는 최근 컨설팅과 테크놀로지의 구분 없이 각자의 솔루션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 제공하도록 지원하는 'ISV 파트너 패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AWS코리아의 최대 파트너인 메가존클라우드의 이주완 대표도 참석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2012년 국내 최초의 AWS 파트너로 선정된 이후 다양한 컴피턴시를 취득하며 사업을 강화했다. 2016년 AWS의 한국 진출을 계기로 매출이 급성장하며 2019년 4500억원, 2020년 5400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 말에는 가트너로부터 아시아에서 가장 큰 클라우드 매니지먼트사업자(MSP)로도 선정됐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인프라 △플랫폼 △애플리케이션 △데이터 영역의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사와 AWS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통합 사업자로 성장 중이다. 최근에는 빅데이터·머신러닝과 그에 기반한 인공지능(AI) 서비스로까지 서비스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는 "국내에서도 마이데이터 사업 등 제도가 개선되며 금융사를 포함해 마이그레이션 영역에서 다양한 수요가 있다"며 "지금은 약 3000여개 대기업부터 게임사, 스타트업, 공공기관, 교육기업 등 다양한 영역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현재 인공지능(AI)·머신러닝 등 다양한 기술을 통합해 '원스톱(one-Stop)'으로 제공하는 디지털 비즈니스 파트너로 성장한다는 비전으로 버티컬 별 특화 조직을 만들고 있다. 이 대표는 "인사·마케팅·영업 등 각 영역별로 통합 서비스 제공을 위해 비즈니스를 모듈화하고 있다"며 "그동안 집중해온 디지털 테크놀로지 서비스와 데이터 비즈니스를 결합해 차세대 비즈니스 파트너사로 성장하기 위해 AWS와 공고히 협력해나가고자 한다"고 했다.

[우수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