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3074 0232021050667963074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20294568000

이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대통령 '문씨' 지칭한 보수 유튜버, 오세훈 시장 비서로 채용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별정직으로 오 시장 메시지 등 담당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보수 성향 유튜버 A씨를 비서로 채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비서로 채용된 유튜버는 문재인 대통령을 '문씨'로 칭하는 영상을 게재해왔던 것으로 알려져 적절성 논란이 일 전망이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A씨는 오 시장의 메시지 비서로 채용됐다. 8급 별정직에 해당하는 자리다. 메시지 비서는 시장의 연설문, 축전 등의 초안 작성을 담당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해당 유튜버를 별정직 공무원으로 채용했다"면서 "시장 메시지 등 관련 업무를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2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버로 활동해 온 취업준비생으로 보궐선거 기간 오 시장 캠프에서 시민후원회장을 맡았다. 해당 유튜브는 문재인 대통령을 '문씨'로 지칭하는 등 보수 색채가 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게재한 '윤석열, 문씨한테 소송건다'. '문씨의 몰락이 시작됐다' 등 제목의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