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4619 0182021050667964619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01202000 related

‘어쩌다 사장’ 차태현·조인성, 아쉬움 가득한 마지막 영업…‘땡벌’ 열창 [MK★미리보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어쩌다 사장’에서 차태현, 조인성의 슈퍼 영업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6일 오후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차태현, 조인성이 영업 10일 차이자 마지막 날까지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는 한편, 아쉬움 가득한 이별의 순간을 맞이한다. 마지막 장사를 빛내줄 특별 초대 가수로 홍경민이 등장해 아쉬움을 달래줄 예정이다.

어느덧 영업 마지막 날, 전날부터 엄청난 활약을 선보인 아르바이트생 조보아는 뜨끈한 아침 한 상으로 다시 한 번 사장들의 감탄을 유발한다. 아침 먹다 말고 대선배들 앞에서 갑자기 조보아가 눈물을 쏟았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침 식사 후, 마을 산책을 나선 세 사람은 수북이 눈이 쌓인 빙판에서 어린아이처럼 장난치며 겨울을 즐겼다고.

매일경제

‘어쩌다 사장’에서 차태현, 조인성의 슈퍼 영업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


점심 장사까지 야무지게 일한 ‘센스장인’ 조보아가 떠난 슈퍼에는 마지막 저녁 장사를 위해 급하게 섭외된 초대 가수, 홍경민이 등장한다. 홍경민은 주방 한쪽에 마련한 협소한 무대에서 서정적인 발라드부터 신나는 댄스곡을 넘나들며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는 후문.

마이크를 넘겨받은 두 사장의 노래도 예고돼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차태현은 영화 ‘복면달호’에서 불렀던 ‘이차선 다리’를, 조인성은 영화 ‘비열한 거리’에서 열창했던 ‘땡벌’로 열흘간 함께 슈퍼를 꾸려간 단골손님들에게 특급 서비스를 선사한다. 그리고 슈퍼를 찾은 마지막 손님, 진짜 사장님과의 만남이 그려진다.

‘진짜 사장님’을 위한 저녁을 준비하는 ‘어쩌다 사장’들의 모습이 흐뭇한 웃음을 자아낼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영업이 끝난 마지막 밤, 단둘이 남은 슈퍼에서 차태현과 조인성의 시원섭섭함 가득한 대화가 펼쳐진다. 두 사장은 재밌고 또 힘들었던 지난 열흘 동안 동네 사람들과 나눈 추억들을 찬찬히 돌아보며 생각에 잠긴다. 이들은 처음엔 서툴고 낯설었지만, 점점 익숙해진 슈퍼 영업과 원천리 생활을 돌이켜보며 묘한 감정들을 공유한다.

차태현과 조인성의 시골슈퍼 영업일지를 담은 ‘어쩌다 사장’ 최종회는 6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mk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