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4756 0252021050667964756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02293000

조국 “회초리 더 맞겠다” 진중권 “어디서 약을 팔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조국(왼쪽) 전 법무부 장관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6일 더불어민주당의 4·7 재보선 참패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 원인으로 ‘조국 사태’가 지목되는 것과 관련, “회초리 더 맞겠다”며 “전직 고위 공직자로서 정무적·도의적 책임을 무제한으로 지겠다. 다시 한 번 사과한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2019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당시 인사청문회, 기자간담회에서 했던 발언을 나열했다. 자녀 입시 비리 등 ‘조국 사태’가 터졌던 그해 8월, 조 전 장관은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고 했다. 9월 2일 국회 기자 간담회에선 “결과적으로 제 아이가 합법이라 해도 혜택을 입은 점을 반성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9월 6일 인사청문회에선 “국민의 준엄한 질책과 비판을 절감하며 살아온 길을 다시 살펴보게 됐다.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못했다”며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 나와 내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린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 가족이 받을 정당한 것이라 생각했던 게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위와 같은 취지로 다시 한 번 사과한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그러면서 백기철 한겨레 편집인 칼럼의 일부를 인용하기도 했다. 백 편집인은 지난 5일 ‘그 반성문이 어색했던 이유’ 한겨레 칼럼에서 “결자해지라 했다. 당사자인 조 전 장관부터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며 “형사 법정에서의 분투와 별개로 자신으로 인해 실망하고 분노했을 많은 촛불 세력, 젊은이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의 말을 건넬 수는 없을까”라고 했다.

조선일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씨가 2019년 9월1일 0시 1분 자신의 연구실이 있는 경북 영주 동양대건물에서 자산관리인 김경록씨와 함께 연구실 PC를 밖으로 옮기고 있다. PC는 김씨 손에 들렸다. 오른쪽사진은 9시간 뒤 정씨가 밖에서 서류뭉치를 들고 건물로 들어오는 모습. 두 사진 모두 건물 방범카메라에 찍힌 장면이고, 정씨 얼굴은 본지가 모자이크 처리했다. 김씨는 최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인터뷰에서 당시 PC 반출에 대해“그 행위 자체로 증거인멸이라고 인정하는 게 맞는다”고 했지만, 유씨는 이 대목을 덜어내고 인터넷에 올렸다./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결과적으로 제 아이가 합법이라 해도 혜택을 입은 점을 반성한다”는 조 전 장관 발언에 대해 “어디서 약을 팔아?”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다 불법이었거늘... 이걸 사과라고 하니?”라며 “민주당 사람들 아직 정신 못 차렸다”고 했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받았던 조 전 장관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항소심 공판은 오는 10일 열린다. 정 교수는 업무방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과 벌금 5억원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