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4987 1102021050667964987 08 0805001 itscience 6.3.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03776000

과학기술계 “임혜숙 후보자 논문 표절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학기술계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학술지 논문과 제자 학위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표절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과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는 6일 임 후보자의 제자 A씨가 2005년 작성한 석사 학위 논문이 임 후보자가 2004년 작성한 학술지 논문을 표절했다는 주장에 대해 이런 입장을 내놨다.

조선비즈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모습./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 단체는 “두 논문은 가설 설정과 결론이 다르고, 두 논문에 제자 A씨가 모두 저자로 포함돼 있어 석사학위 논문이 표절이라고 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표절은 타인의 아이디어와 연구내용·결과 등을 적절한 인용 없이 사용하는 행위”인데, 해당 논문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게 단체의 입장이다.

이들 단체는 또 다른 제자 B씨의 석사학위 논문을 2006년 학술지 논문으로 발행한 것에 대해서는 “학위 논문을 다시 학술지로 발행하는 것은 과학기술계에서 장려하고 있다”며 “학술지 논문에 B 석사 학위생이 저자로 포함돼 있어 표절이라 보기 어렵고, 논문의 저자와 표기 순서에 대한 논란 역시 저자 간 약속이므로 외부에서 관여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은 과학기술 정책 전문성과 연구현장 이해도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청문회에서 임 후보자의 직무 수행 능력과 전문성이 검증되지 못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들 단체는 해외 출장에 가족 동반, 세금 지각 납부, 13차례에 걸친 위장전입 등 임 후보자에 제기된 다른 의혹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연선옥 기자(actor@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