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5344 0442021050667965344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44 SBS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05816000 related

'맛남의 광장' 요리 끝판왕 성시경, "백종원과 즐거운 자리에서 몇 번 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성시경이 맛남의 광장을 찾았다.

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가수 성시경이 스페셜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성시경의 등장에 농벤져스는 반가운 마음을 감추지 못해다. 특히 백종원은 익숙한 듯 그와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의 인연에 대해 묻자 성시경은 "몇 번 뵀다. 즐거운 자리에서"라며 술자리에서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양세형은 "최근에 요리 실력자들이 많이 나오셨는데 오늘은 정말 끝판왕이 나온 게 아닌가 싶다"라며 요리 실력자 성시경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백종원은 "요리 잘하는 분들만 나오면 다른 분들 안 나온다"라며 "시경아 넌 오늘 좀 내려놓아"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성시경은 "오늘 할 요리들도 미리 연습을 안 했다. 그냥 생각만 해봤다"라고 특별히 따로 준비한 것이 없다고 했다.

그리고 김동준은 성시경의 인스타그램 피드를 보며 힐링을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농벤져스는 그에게 어제 먹은 메뉴가 무엇인지 물었다. 그러자 성시경은 "사실 방송처럼 1주일치 넘게 킵이 되어 있다. 어제 먹은 걸 어제 올리는 게 아니다. 매일 올리니까 킵을 해둔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성시경은 가리는 것 없이 뭐든 잘 먹는다며 매운 것도 문제없다고 했다. 그러자 양세형은 "형 때문에 유명해진 라면이 있다. 매운 라면 두 개를 섞어서 끓인 건데 형 때문에 유명해졌다"라고 했다. 이에 성시경은 "끓이는 시간이 좀 달라서 그 시간만 맞추고 그냥 끓인 거다"라며 대단한 것이 아니라 손사래를 쳤다. 이를 듣던 백종원은 "라면 면 끓이는 시간도 신경 써?"라며 묘한 견제를 했다.

그리고 김희철은 고대 출신 성시경과 연대 출신 백종원을 언급하며 "둘이 대학교 라이벌 아니냐"라고 했다. 이어 백종원에게 고연전과 연고전 중 무엇이라 부르냐고 물었다. 화합해야 한다며 라이벌은 옛이야기라던 백종원은 선뜻 답을 하지 못하고 진실의 입꼬리만 올렸다. 이에 성시경은 "어쩐지 완벽하게 친해지지 않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 팩트를 전하는 연예 뉴스! [비밀연예]
▶ 스트롱윤의 은밀한 인터뷰, [차에타봐]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