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5455 1102021050667965455 08 0805001 itscience 6.3.1-RELEASE 110 조선비즈 58689216 false true false true 1620307087000

이슈 치료제 개발과 보건 기술

모더나, 1분기에만 코로나 백신 2조원어치 팔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올해 1분기 약 2조원(17억 달러)에 이르는 코로나 백신을 판매하면서 사상 첫 분기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6일 나타났다. 화이자의 1분기 코로나 백신 매출은 35억 달러(약 4조원)였다. 지난 10년 동안 백신 업계의 ‘유망주’에 머물렀던 모더나가 코로나 백신 개발과 상업화에 성공하면서 국제적 제약사로 부상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조선비즈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더나는 이날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1분기 매출액이 19억3700만달러(약 2조 2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800만 달러)와 비교해 250배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코로나 백신 매출액만 17억 달러(약 2조원)로 전체 매출액의 90%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12억2100만달러(약 1조4000억원)로 창사 이래 처음으로 분기 흑자를 기록했다. 모더나는 작년 1분기에 124만달러(약 14억원)의 손실을 봤다.

전날(5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모더나 주가는 6%가량 빠졌다.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이와 관련해 “코로나 대유행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는 올해와 내년”이라며 “(지식재산권 면제는)이 시기에 전세계에 mRNA 백신을 빨리 공급하는 데는 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반셀 CEO는 “현재 코로나 백신을 공급하는 모든 정부와 내년도 공급 물량을 활발히 협상 중인 만큼 내년 판매량은 올해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했고, “현재 전세계 mRNA백신 제조 시설은 모두 가동되고 있으며, 백신 생산량을 늘려 올해 최대 10억 도스의 코로나 백신을 생산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로부터 세계를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기존의 시설을 추가 확충해 올해 공급을 극대화하고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것”이라고 했다.

모더나는 올해 백신 매출액 전망치를 두 달 전보다 4.6% 늘어난 192억달러(21조6000억원)로 제시했다. 모더나는 지난 2월 올해 매출액 전망치는 184억달러(20조7000억원)으로 잡았다. 모더나가 매출액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것은 최근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J&J) 백신 등 아데노바이러스 플랫폼을 사용한 백신을 놓고 혈전증 등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모더나, 화이자와 같은 mRNA 백신 수요가 커진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모더나는 또 3235 명의 12~17 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2상 임상 시험 결과 96 %의 효능을 보였다고 밝혔다. 북미권 국가들은 백신 접종 연령을 젊은 층으로 확대하고 있다. 캐나다는 12~15세 어린이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승인했다.

김명지 기자(mae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