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5836 0032021050667965836 04 0401001 world 7.0.0-HOTFIX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false false 1620312400000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인도 교민 203명, 2차 특별기로 벵갈루루서 귀국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귀국길 오르는 인도 벵갈루루 교민들
(뉴델리=연합뉴스) 6일 오후(현지시간) 한국행 특별기 탑승을 위해 인도 남부 벵갈루루 켐페고다 국제공항에 들어가는 한국 교민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현지 교민은 아시아나항공 편을 통해 귀국한다. 2021.5.6 [코트라벵갈루루무역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확산 중인 인도에서 교민 200여 명이 더 귀국길에 올랐다.

6일 주첸나이 총영사관 등에 따르면 현지 교민 203명과 인도인 1명 등 204명이 이날 오후 8시(현지시간) 인도 남부 벵갈루루 켐페고다 국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특별운항편(OZ 7705)을 이용해 출국했다.

이달 들어 인도 교민이 특별기를 타고 귀국한 것은 지난 4일 남부 첸나이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인구 850만 명의 벵갈루루는 인도 남부에 자리 잡은 정보기술(IT) 도시로 최근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오는 곳 중 하나로 꼽힌다. 하루에만 2만 명 넘게 감염되고 있으며 한국 교민의 수는 약 1천 명으로 추산된다.

이날 귀국 특별기에는 기아차 등의 주재원과 가족, 출장자, 유학생 등이 탑승했다.

이번 달에는 이날 특별기 포함, 총 12편의 인도-한국 간 부정기 항공편 운항이 추진되고 있다.

교민들은 현지에서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방식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확인을 받은 후 비행기에 올랐다. 이날도 애초 211명이 예약했으나 확진자 발생 등으로 인해 최종 탑승 인원이 줄었다.

항공 요금은 평소의 2배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방역 무장한 인도발 특별기 승무원
(뉴델리=연합뉴스) 6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남부 벵갈루루 켐페고다 국제공항에서 한국행 특별기에 탑승하는 아시아나항공 승무원들이 방역 무장했다. 2021.5.6 [코트라벵갈루루무역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교민들은 하루 40만 명 안팎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올 정도로 감염 상황이 심각한 곳에서 출국하는 만큼 한국 도착 후에도 엄격한 방역 절차를 밟아야 한다.

입국 즉시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되더라도 7일간 임시생활 시설에서 격리해야 한다. 그 뒤 7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야 한다.

이후 시설 퇴소 전 입국 6일 차에 한 차례 진단검사를 받고, 격리 해제 전인 입국 13일 차에 보건소에서 또다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입국 후 총 14일간 격리생활(시설격리 7일 + 자가격리 7일)을 하면서 국내에서 총 세 차례 진단검사를 받는 셈이다.

한국과 인도 간 항공편의 경우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후 정기편은 없어졌고 부정기편만 지난달까지 매달 여러 차례 운행됐다. 부정기편 탑승객은 대부분 한국인이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5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전날부터 인도발 부정기편 운영 허가를 일시 중지했다"고 발표하자 인도 교민들이 큰 충격을 받기도 했다.

인도발 한국행 경유 편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부정기편마저 중지될 경우 인도 교민으로서는 한국으로 돌아갈 길이 사실상 막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이후 중수본은 지난달 27일 "일반적인 부정기편은 중단된 상태이나 내국인 이송 목적으로 운항하는 경우에는 허용하고 있다"며 수습에 나섰고 이후 이달 부정기 항공편도 증편됐다.

연합뉴스

벵갈루루 공항서 탑승 수속 밟는 인도 교민들
(뉴델리=연합뉴스) 6일 오후(현지시간) 한국행 특별기 탑승을 위해 인도 남부 벵갈루루 켐페고다 국제공항에서 수속을 밟는현지 교민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현지 교민은 아시아나항공 편을 이용해 귀국한다. 2021.5.6 [주첸나이총영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끝)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