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5841 0022021050667965841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12421000

김흥국 뺑소니 부인 "오토바이가 치고가더니 3000만원 요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가수 김흥국.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김흥국씨가 뺑소니 혐의를 부인하며 사고 후 오토바이 운전자로부터 3000여만원을 보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6일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오토바이 운전자가 내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연락을 해왔다"며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보험사끼리 이야기를 하면 되는 내용인데, 개인적으로 문자를 보내고 전화를 해와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김씨는 그러면서 자신의 혐의를 재차 부인했다. 그는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고 있는데 오토바이가 내 차를 치고 갔다"며 "운전자가 내 차 앞에서 넘어졌으면 바로 수습했을 텐데, 그냥 지나가 '별로 다치지 않았거나 내게 미안해서 그런가 보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내 차도 피해를 봤다"며 "크게 안 다친 거 같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었는데 나를 안 좋은 쪽으로 몰아가니 답답한 마음"이라고 했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11시 20분쯤 용산구 이촌동 한 사거리에서 운전하던 중 불법 좌회전을 하다가 직진하던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를 받는다.

김씨는 사고 당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오토바이 운전자는 사고로 인해 다리를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측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