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5870 1082021050667965870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13020000

'마우스' 이희준 진실 알았다…권화운, 이승기에 "우린 실험쥐" 유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마우스' 이희준이 이승기의 범죄 행각을 눈치챘다.

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17회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대니얼 리(조재윤)를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바름은 어린 시절 다녔던 학교와 집을 둘러보며 기억을 되찾았고, 자신이 정재훈(김강훈)이라는 것을 알았다. 고무치(이희준) 역시 송수호의 앨범에서 정재훈의 사진을 발견했고, 구령으로 향했다.

고무치는 경찰서에서 정바름과 마주쳤고, 정바름은 구령 일가족 살인사건 담당 형사를 만나고 있었다. 게다가 고무치는 구령 일가족 살인사건에 대해 조사했고, 정바름은 자신이 정재훈이라는 것을 들킬까 봐 불안해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정바름 이모의 전화번호는 이미 바뀐 뒤였고, 이모부는 신원 조회가 되지 않았다. 정바름은 정재훈의 주민등록번호가 말소돼 있다는 것을 알고 의아해했고, '내 거랑 달라. 이모 호적으로 입양했다더니 입양이 아니라 말소를 시켰어. 그럼 지금 내 주민번호는 뭐야?'라며 충격에 휩싸였다. 더 나아가 고무치는 정바름에게 송수호가 오즈(OZ) 가담했다고 밝혔다.

또 정바름은 대니얼 리가 자신에게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정바름은 대니얼 리가 오즈에게 쫓기고 있다는 것을 눈치챘다.

특히 오봉이(박주현)는 성지은(김정난)이 기르는 개를 보고 어린 시절 강덕수(정은표)에게 해를 당한 현장에서 봤던 강아지라는 것을 알았다. 오봉이는 고무치에게 과거 사건에 대해 확인했고, 고무치는 "내가 업고 뛰긴 했는데 발견한 건 아니고 신고받고 갔어"라며 귀띔했다.

오봉이는 성지은을 다시 만났고, "죽어가는 저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고 직접 업고 뛰셨대요. 아주머니 아드님이 제 생명의 은인이에요. 우리 아이가 나한테 전혀 이야기를 안 해서 상상도 못 했어요. 감사합니다. 진작 찾아뵙고 인사드렸어야 했는데. 감사하다는 말을 직접 뵙고 했었으면 좋았을 텐데"라며 전했고, 성지은은 "우리 아이가 그런 아이인데. 그렇게 착한 아이인데"라며 울먹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봉이는 성지은의 집 담벼락에 성요한 이름이 적혀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오봉이는 자신을 구해준 사람이 성요한이라는 것에 대해 "말도 안 돼. 명백한 증거가 있잖아. 성요한은 오빠를 죽이려고 했어. 망치로 분명히 머리를 내리쳤는데. 성요한이 아니면 누가 우리 할머니를 그렇게 만든 거지?"라며 당황했다.

그뿐만 아니라 정바름은 성요한이 죽기 전 했던 말을 기억해냈고, 당시 성요한은 "우리 실험 쥐야"라고 밝혔다.

같은 시각 고무치는 정바름의 범죄 사실을 눈치채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