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000 0022021050767966000 05 0507003 sports 7.0.0-HOTFIX 2 중앙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true 1620313385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팀 승리 위해 2승 미룬 김광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 메츠전에 선발, 4이닝 1실점

4회 대타로 교체돼 5이닝 못 채워

투구 수 66개 중 4회에 30개 기록

중앙일보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은 시즌 2승 기회를 놓쳤지만, 팀 승리를 위해 수긍했다. [UPI=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33)이 호투했다. 하지만 5회 이전에 마운드를 내려가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각) 미국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와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4이닝 2피안타 3볼넷 2탈삼진 1실점 한 김광현은 2-1로 앞선 4회 말 타석에서 대타로 교체됐다. 5회를 채우지 않아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29에서 3.06으로 낮아졌다. 세인트루이스는 4-1로 이겼다.

김광현은 1회 1사 1, 2루 위기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웠다. 2, 3회도 삼자범퇴로 마쳤다. 2회 1사 이후 유격수 폴 더용이 호수비로 도움을 줬다. 그런데 2-0으로 앞선 4회 갑자기 흔들렸다. 김광현은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메츠 제임스 맥캔을 상대로 땅볼을 유도했는데, 3루수 놀런 아레나도가 공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어진 1사 1, 2루에서 김광현은 조너선 비야를 맞아 이날 첫 삼진을 잡았다. 몸쪽 직구가 위력적이었다. 앨버트 알모라 주니어는 낙차 큰 커브로 헛스윙 삼진시켰다.

4회 투구 수가 급격히 늘어난 김광현은 결국 5회에는 등판하지 못했다. 세인트루이스의 4회 1사 1, 3루 찬스에서 대타 맷 카펜터로 교체됐다. MLB는 지난 시즌부터 더블헤더 경기는 7이닝으로 치른다. 경기 후반 추가점수가 필요했던 세인트루이스 벤치는 대타 카드를 꺼냈고, 김광현 승리는 날아갔다. 카펜터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경기 뒤 김광현은 “공격 상황에서 감독님이 내게 ‘대타로 바뀐다’고 말해 당황했다. 하지만 팀이 이겼으니까 괜찮다. 아쉽지만 어쩔 수 없다. 팀을 위한 판단이라면 선수는 수긍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4회에 많은 공을 던져서 바뀐 것 같다. 개인적으로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위기 상황에서 점수를 적게 준 것은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김광현의 이날 투구 수는 66개였다. 그런데 4회에만 30개를 던졌다. 4회 도중 마운드 방문횟수로 실랑이가 벌어져 수비 시간이 더 길었다. 김광현은 “7이닝 경기였기 때문에 투수 교체가 빨리 이뤄진 것 같다. 9이닝 경기였거나 더블헤더 두 번째 경기였으면 좀 달랐을지도 모르겠다. 다음에는 적은 투구 수로 많은 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피칭을 하겠다”고 말했다.

개인적으로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어도 ‘김광현 등판=팀 승리’라는 공식은 이어졌다. 세인트루이스는 올 시즌 김광현이 선발로 나선 3경기에서 모두 이겼다. 지난해 김광현은 3승 무패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