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110 0512021050767966110 01 0103001 politics 6.3.1-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false false 1620314598000

[영상] 김부겸 '라임 특혜 의혹' 공방 중 '버럭'..."아무리 후보자라도 이게 뭐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가족이 라임펀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 관련 공방 중 발끈했다.

6일 국회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김 후보자의 차녀와 사위가 라임펀드에 투자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양수 의원이 "다음 질의 때 또 이야기하겠다"며 질의를 마치자 김 후보자는 "저에게도 답변할 시간을 달라. 지금까지 의혹만 제기해 놓고 저는 가만히 있어야 하냐"고 반문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 장면만 보시는 국민도 있다"며 "왜 특혜라는 걸 이야기해야지, 상황이 저렇다는 걸 저한테 일방적으로 강요하냐"고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청문회장이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하는 의원들과 "답변할 기회를 주라"는 의원들의 목소리로 소란스러워졌다.

여야 의원들의 의사진행 발언이 끝난 후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재 사위와 자녀분들은 현재 기준으로 보면 피해자가 아니냐"며 김 후보자에게 해명할 기회를 줬다.

김부겸 후보자가 "(딸과 사위도) 피해자"라고 답하는 과정에서 이양수 의원이 웃음을 짓자 김 후보자는 이 의원을 부르며 답변을 멈췄다.

그는 "제가 비웃음을 받으려고 여기 있는 게 아니다"며 "아무리 후보자라도 이게 뭐냐"며 발끈했다.

이 의원은 "왜 후보자님이 화를 내고 그러냐"고 했고 김 후보자는 "비웃으시면 되냐"고 했다. 김 의원은 "동료 의원의 질문이 우습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이 "웃음 지은 것에 사과한다"고 했고 김 후보자도 "두 의원께 무례한 짓을 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하면서 상황은 마무리됐다.

뉴스1

© 뉴스1 송영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