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131 1082021050767966131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15000000

이혜정 "바람 난 남편, '미안하지만 그 여자를 사랑한다'고" (수미산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수미산장' 이혜정이 남편이 외도했을 당시를 털어놓았다.

6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수미산장'에는 이혜정과 코미디언 홍윤화가 방문했다.

이혜정은 자신의 남편에 대해 "성격이 깐깐해서 결혼을 고민했다. 근데 남편이 친정 엄마의 완벽한 이상형이어서 만족하더라. 엄마는 저한테 '못생겨서 한 살이라도 어릴 때 결혼하라고 하셨다'"라며 당시 상황을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 수 없어서 스물네 살에 떠밀려서 결혼을 했다. 아버지가 신부입장 하시면서 '참는 거다. 버티는 거다. 버티다 버티다 안되면 그 자리에서 굳히기 한 판 하는 거다'라고 하셨다"라며 아버지가 결혼할 당시 이혜정에게 당부하신 내용을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돌아가실 당시를 회상했다. 이혜정은 아빠가 "'엄마랑 싸우지 마라. 엄마 나 없으면 불쌍하잖아'라고 하시면서 100만원 짜리 두 개를 주시더라. '이혼 안 하고 살아줘서 고맙다'라며 절을 꾸벅 하시더라. '아버지 빨리 갔다 올게'라고 했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라며 딸 이혜정을 향한 아버지의 사랑을 고백했다.

이어 이혜정은 고부갈등이 심했다고 털어놓았다. 시어머니랑 함께 8년을 살았다고 고백한 이혜정은 "어머니가 저를 동등한 사람으로 안 대했다"라고 말했다. "아버님과 남편, 어머니와 시누이를 다 챙기면 밥이 다 식어있었다. 게다가 식사를 다 하시면 일어나주셔야 밥을 먹는데 어머니가 거기 앉아서 신문을 보셨다.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신문 16면을 정독하셨다. 어머님이 신문을 읽으면서 다리를 꼬시면 그 밑을 닦았다. 그때 제 자존감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2년이 지나고 어머니한테 '어머니 저 밥 좀 먹게 일어나세요' 했더니 어머니가 '당돌 맞기는' 하시더라. 다 먹고 간 반찬 앞에서 혼자 밥을 4년 먹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혜정은 "시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사과하셨다"라며 "돈 있는 집 딸이니까 기를 죽여야겠다는 생각이 있으셨던 것 같더라. 돌아가시기 얼마 전에 '아가 고맙다. 용서해라'라고 하시더라"라고 털어놓았다.

또한 외도를 했던 남편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외도를 들킨 남편이 "'당신에게는 미안하지만 지금 그 여자를 사랑하고 있다고 하더라. 빨리 접어볼게 노력해볼게. 지금은 한 달이다 두 달이다 말 못 하겠다. 그래도 최대한 노력할 테니까 이해해 줘'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 여자 봤냐"라는 김수미의 질문에 "보자마자 촉으로 '저 사람이구나' 알아봤다. 재밌는 건 인물이 나보다도 없더라. 얼굴을 보니까 안심이 됐다. 근데 그 여자를 딱 불러서 얘기하자고 했다. 그 여자는 '고등학교 시절 국어 선생님 보는 그런 마음이다'라고 하더라. 이에 '다 괜찮으니까 앞으로 대구 오는 일 있으면 가만 안 둔다'고 했다"라고 일을 마무리했던 경험담을 말했다.

이어 이혜정은 가자미를 광어로 속여서 산 경험을 말했다. "'가족들이 좋아하겠지' 하고 샀는데 시아버님은 광어가 아닌 줄 아셨지만 드셔줬는데 남편은 '바보 아니야? 이거 가자미잖아' 하더라. 너무 가슴이 아팠다. 몇 년 전 환갑 때 그날 처음으로 그 얘기를 꺼내며 '내가 참 철이 없었어. 광어면 어떻고 가자미면 어때' 하더라"라며 변한 남편의 모습을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