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194 0292021050767966194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16320000 related

이찬원 추가점수 通했다‥최정훈, 무명친구 특집 최종 우승 ('사콜')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수형 기자] '사랑의 콜센타'에서 최정훈이 이찬원의 추가 점수를 받아 정다한을 제치고 최종 우승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사랑의 콜센타'에서 무명친구를 소환하는 무친소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MC들은 "오늘 TOP6가 친구의 일일 매니저가 되어 친구를 확실히 홍보해야한다"면서 대결방법을 소개했다.

먼저 1라운드는 친구와 듀엣, 2라운드는 탑6가 친구의 노래를 부를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 3라운드는 무명 친구의 인생곡 무대가 펼쳐지며, 인생곡으로 최종1위 선정될 것이라 했다. 특히 최종 1위로 유명가수가 된 친구에겐 재능 지원금 2백만원 상금도 기다리고 있다고 해 열기를 장전시켰다.

먼저 1라운드부터 몸풀기 라운드를 시작했다. 첫번째 듀엣으로 이찬원과 최정훈이 등장, 이찬원은 친구를 직접 소개하면서 함께 '딴 놈 다 거기서 거기'를 선곡, 시작하자마자 100점을 받았다. 덕분에 상대팀들은 선물의 문턱이 높아졌다.

다음은 영탁과 마아성이 무대로 올랐다. 영탁은 "오늘 매니저 모드"라면서 마아성에 대해 "트롯계 마동석이지만 눈만 보면 아이유"라고 소개했고, 김희재는 "아니요 전혀요,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마음의 소리를 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두 사람은 '당신이 최고야'를 선곡, 급기야 무대를 휘어잡으며 분위기를 띄웠다. 영탁은 '당신이 최고야'란 가사를 '마아성이 최고야'로 개사하며 훈훈한 우정을 드러냈다. 백점을 기록했으나 2점 부족한 98점을 받았다.

다음은 3초 정해인이라 불리는 정다한과 장민호의 무대가 꾸며졌다. 김성주는 "꽃미모다, 진작에 성공할 상"이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 이어 두 사람은 '평행선'을 열창, 98점을 기록했다.

계속해서 MC들은 "유일한 홍일점 기대된다"면서 가수 모아아 김희재를 소환했다. 멤버들은 "김희재 모아?"라며 가수 모아 이름으로 김희재를 놀리며 장난쳤다. 김희재는 가수 모아와 인연에 대해 "연습생때부터 올해까지 10년차"라면서 "지금도 자랑하고 싶은 숨겨진 보석, 청아하고 맑은 음색의 친구에게 '모며들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이어 두 사람은 '눈치제로'를 열창하며 호흡을 맞췄다. 아이돌 버금가는 안무까지 맞추며 마지막 엔딩포즈까지 시선을 사로 잡았다. 하지만 아깝게도 1점을 놓치며 99점을 기록했다. 모두 "다 좋은데 매니저가 너무 튀었다, 의상까지 눈치제로"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다음은 임영웅과 김선준이 무대로 올랐다. 임영웅은 "학교생활 같이한 사이, 대학 동기다"며 김선준을 소개했다.

이어 "노래방에서 남자들의 애창곡"이라며 플라워의 'FOR YOU'를 열창하며 록커로 변신했다. 이 곡으로 가수의 꿈을 키웠다고. 마지막은 샤우팅까지 완벽하게 무대를 꾸몄고, 100점을 기록했다.

다음은 정동원과 강석이 등장, 정동원이 소개멘트를 준비해오자 임영웅은 "다들 하나씩 준비해왔어"라며 경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정동원과 강석은 '문을 여시오'를 열창, 다함께 안무까지 따라하며 흥겨운 분위기에 취했다. 모두의 열기가 뜨거웠으나 두 사람은 97점을 기록했다.

2라운드에 이어 뜨거운 무대 속 쉬어가는 타임으로 특별 무대를 소환했다. 바로 정동원의 신곡 무대였다. 정동원은 신곡 '내 마음 속의 최고'를 최초공개하며, 유일무이한 무대를 꾸몄다.

마지막으로 3라운드가 이어졌다. 무친 인생곡을 들어보는 시간이었다. MC들은 마스터 점수와 관객 점수에 이어 최종 결과까지 합산할 것이라 설명했다.

최정훈부터 근황을 물었다. 그는 "미스터트롯 당시 미흡했다, 지금은 꾸준히 연습하고 노력했다"면서
실력 업그레이드에 대해선 "여러분들이 판단해주시길 바란다"며 무대 위로 올랐다.

이어 '남자답게'를 선곡한 최정훈은 칼군무로 각잡힌 댄스로 무대를 장악했다. 완벽한 댄스트롯돌로 등장, 92점을 기록했다. 모두 "찢었다, 남자가봐도 멋졌다"며 박수갈채를 쏟았다. 영탁은 "트롯 연습 많이 했다, 정훈이 최고"라며 응원했다.

마아성은 '테스형'을 선곡했다. 마아성은 "눈은 아이유, 사실은 아이휴"라며 유쾌하게 자신을 소개했다.
진성 트롯을 보여줄지 기대 속에서, 100점을 기록했다. 마스터 점수론 1등을 획득한 그였다. 마아성은 생각지 못한 점수에 벅차오르는 감정을 참지 못하고 울컥하며 눈물 흘렸다.

모아는 '난 너에게'란 곡을 선곡, 임영웅도 "너무 잘한다"고 말할 정도로 옥구슬같은 목소리로 감미로운 무대를 꾸몄다. 이어 100점을 기록했다. 다음은 강석이 '정말 진짜로'란 곡으로 무대를 꾸몄다. 노련한 맞춤형 인사부터 무대 매너로 귀여운 무대를 꾸몄다. 점수는 94점을 기록했다.

마지막으로 정다한 등장, 이어 '유랑청춘'을 선곡한 그는 특유의 저음 발성으로 무대를 사로 잡았다. 하지만 아쉽게 91점을 기록했다. 관객들은 '제2의 임영웅, 진짜가 나타났다'고 했으나 반응에 비해 아쉬운 점수였다.

MC들은 "모든 대결 완료, 깜짝 놀랄 결과가 나왔다"면서 6위부터 발표했다. 바로 강석이었다. 이어 5위는 모아, 4위는 김선준, 3위는 마아성이었다. 2위는 최정훈과 정다한 중에서 이찬원의 합산점수까지 포함해 최정훈이 1위였던 정다한을 제치고 최종 우승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