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212 0182021050767966212 06 0601001 entertain 7.0.0-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16863000

윤하, ‘기다리다’ 中 도용에 “상상초월…그래선 천금을 벌 수 없단다”(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가수 윤하가 저작권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윤하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을 통해 “기다리다 원곡 행세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상상을 초월하는 방법이라 당황스럽지만, 차차 해결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윤하가 저작권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사진=윤하 SNS, 천정환 기자


그러면서 그는 “그렇게 해서는 감동을 줄 수도 천금을 벌 수도 없단다”라고 일갈했다.

한 커뮤니티에는 최근 윤하의 ‘기다리다’가 중국에서 무단 도용 당하고 있다고 전해 논란이 불거졌다. ‘기다리다’는 2006년 발매한 윤하의 곡으로, 윤하가 캡처한 유튜브 사진에는 해당 곡이 윤하가 아닌 타인의 이름이 중국어로 작성된 채 올라와 있다.

이하 윤하 글 전문.

기다리다 원곡 행세에 대해 인지하고 있습니다.

알려주시고, 많이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절차를 밟았다면 사용승인 했을텐데요.

상상을 초월하는 방법이라 당황스럽지만,

차차 해결해 나가겠습니다.

기다리다 명곡 인증

-그렇게 해서는 감동을 줄 수도 천금을 벌 수도 없단다 /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