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214 0432021050767966214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0316925000

"코인으로 300% 수익 보장"…알고 보니 다단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요즘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피해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잘 나가는 가상화폐 거래소라고 홍보하며 투자자들을 끌어모은 뒤 엄청난 규모의 다단계 사기를 벌인 혐의로 한 업체가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만 최소 5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보도에 한성희 기자입니다.

<기자>

[거래소 직원A (투자 설명회) : 저는 얼마 정도 벌었을 거 같아요? 직장인인데도 불구하고. 20억? 40억은 안 돼요.]

자신의 수입을 자랑하며 600만 원을 내고 회원 가입을 하라고 권합니다.

수익률 300%를 보장한다면서 매달 코인으로 수익을 지급하겠다는 말에는 박수까지 쏟아집니다.

[거래소 직원B (투자 설명회) : 한 달 생활비 100~200은 쓰죠? 그렇죠? 그럼 600만 원 (코인) 충전하고 쓸 용의가 생겨요. 안 생겨요? 생기죠. 20%나 더 충전해주는데.]

가상화폐거래소 브이글로벌은 전국 곳곳에서 이 같은 설명회를 진행해 투자자를 모았습니다.

다른 사람을 데려오면 소개비 등 추가 수익까지 약속했습니다.

[한상준/변호사 : 초반에 들어온 투자자들한테 뒤에 들어온 투자자들에 투자금을 돌려막기로 지급을 해줍니다. 실제로 수익을 본 사람들이 생긴 거죠.]

21개 은행과 제휴를 맺고 있고, 은행 실사까지 받는다고 했지만 거짓이었습니다.

지난해 8월부터 최소 5만여 명이 2조 원 넘게 이 업체에 돈을 건넨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이중 거래소 계좌에 남아 있는 2천 4백여억 원은 몰수보전 조치됐지만 나머지 돈의 행방은 오리무중입니다.

피해자들은 가상화폐가 생소했지만 높은 수익을 거둘 거라는 기대가 컸는데, 정식 거래소에서 사고 판다는 말에 의심을 품지 않았습니다.

[A 씨/피해자 : (피해자가) 50대, 60대, 70대 분들이 많아요. 어려운 용어들이 많잖아요. 비트코인이니 아까 말했다시피 거래소니, 블록체인이고 이런 용어들을 사용해가지고 고급스럽게 이미지를 심어주고….]

대대적인 압수수색으로 피해규모를 확인한 경찰은 업체 임원 등 10여 명을 출국금지 조치하고 조만간 소환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한성희 기자(chef@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