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218 0432021050767966218 04 0401001 world 7.0.0-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0317245000

미국 "지재권 면제 지지"…자체 생산 가능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추가 확진자는 5백 명대로 내려왔습니다. 전 세계 코로나 백신 부족 사태를 풀기 위해 미국이 백신 관련 특허, 즉 지식재산권을 한시적으로 면제하는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다시 말해 복제약 만드는 거처럼 다른 나라 제약업체들도 복제 백신을 만들 수 있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실제 이렇게 되면 우리나라 업체도 백신을 자체적으로 생산할 수 있을지, 또 그게 언제쯤 가능할지, 송인호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국내에는 SK 바이오사이언스가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백신을, 한국코러스가 스푸트니크V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시설을 갖췄습니다.

이들 백신은 기존의 독감 백신 방식과 유사해 지적재산권만 풀리면 기존 설비를 통해 생산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입니다.

[제약업계 관계자 : 외국 쪽에서도 (국내 백신 생산 능력을) 인정하고 있어요. 생산기지로서의 어떤 기능은 충분히 수행할 수 있을 걸로 보입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조금 더 복잡합니다.

이들 백신은 새로운 유전자 조합 기술인 mRNA 방식인데, 생산 설비가 국내에 없습니다.

기술 이전과 공정개발에 생산 설비까지 갖추려면 적어도 6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제약업계는 추정하고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건 기술 공유 문제입니다.

기존 백신 제조업체들이 적극적으로 기술 지원을 해줄지 불확실합니다.

[김정기/고려대학교 약학과 교수 : (백신 제조사들이)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노하우가 쌓여야 하는 부분인데, 다른 제약사한테 (기술 특허) 공개를 안 할 거라는 얘기죠.]

원활한 원료 수급도 관건입니다.

미국이 백신 원료 수출을 통제해 인도 공장에서 백신 생산이 일부 차질을 빚은 적이 있습니다.

순수 국산 백신은 현재 5개 업체가 개발하고 있는데, 임상 1·2상이 진행 중입니다.

임상 3상은 7월쯤 시작하는 게 목표로, 개발 시기는 예상하기 쉽지 않습니다.

정부는 지재권 면제 과정과 결과는 업계와 함께 예의 주시하겠다면서, 백신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는 유사 백신 생산을 검토해볼 만하다고 밝혔습니다.
송인호 기자(songster@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