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225 0432021050767966225 04 0401001 world 7.0.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0317609000

벽돌로, 흉기로…또 아시아계 여성 피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미국에서 아시아계 여성들을 겨냥한 공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미 볼티모어에서는 한인 여성 2명이 벽돌로 잔인하게 공격당했고,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버스를 기다리던 여성들이 흉기에 찔렸습니다.

김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작은 상점 안으로 여성과 남성이 뒤엉켜 쓰러집니다.

남성이 벽돌을 잡지 못하도록 여성이 안간힘을 썼지만, 결국 벽돌을 손에 쥔 남성은 무자비하게 여성의 머리를 내리칩니다.

이 남성은 잠시 뒤 달려온 다른 여성에게도 벽돌을 휘두릅니다.

현지 시간 지난 일요일 밤, 60대 한인 자매가 운영하는 볼티모어의 주류 판매점에 괴한이 침입했습니다.

자매가 힘을 합쳐 괴한을 몰아내는 데는 성공했지만, 머리를 30바늘이나 꿰매야 할 정도로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은 50세 남성 용의자를 체포했는데, 이 남성은 같은 날 근처 다른 한인 상점에서도 문을 발로 차고 인종차별적 욕설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로버트 허/변호사 : 단지 외모 때문에 사람을 두들겨 패고, 밀치고, 흉기로 찔러도 된다는 생각이 번지는 것 같습니다.]

샌프란시스코 시내 중심가에서도 아시아계 여성들이 공격 대상이 됐습니다.

오후 5시쯤 버스를 기다리던 여성 2명이 흉기를 든 50대 남성에게 '묻지 마' 공격을 당한 겁니다.

[패트리샤 리/목격자 : 크기가 꽤 큰 칼이었어요, 군용 칼처럼 손잡이에 마디가 있었고, 칼날에 구멍이 있었어요.]

85세와 60대로 알려진 두 피해 여성은 크게 다쳐 긴급 수술을 받았습니다.

수색 끝에 용의자를 붙잡은 경찰은 범행 동기와 함께 증오 범죄 여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