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239 0142021050767966239 03 0308001 economy 7.0.0-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18694000

중국·러시아도 백신 특허 면제 호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중국 시노팜 백신공장.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중국은 코로나19 백신은 '공공재'라며 백신 특허를 면제하기 위한 논의를 고대한다고 주장했다. 러시아eh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나서 지재권 일시 면제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원빈 대변인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도 백신 특허 포기를 검토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중국은 백신 접근성 문제에 대한 노력을 지지한다"며 "효과적이고 균형잡힌 결과를 내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 틀 안에서 모든 당사자 간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논의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개발도상국의 백신 접근성과 가격 적정성 향상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이 백신 지재권 면제를 제안하고 유럽연합(EU)도 논의에 들어간 데 대해 "모든 국가가 전염병에 맞서 싸울 책임이 있으며 모두가 백신에 동등하게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코로나19 백신을 공공재로 만들기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할 것"이라면서 "국제 백신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참여하며 특히 개발도상국을 비롯해 긴급한 도움이 필요한 나라에 다양한 방식으로 백신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타티야나 골리코바 부총리와의 회의에서 러시아는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 제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스푸트니크통신이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특수한 상황에서 특허 보호를 해제하기 위한 세계무역기구(WTO)의 특정 규칙에 부합한다"며 코로나19 사태는 특수한 상황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는 의심할 여지없이 이런 생각을 지지한다"며 골리코바 총리와 정부 관계자들에 해당 문제를 검토하라고 요청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각각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적극적으로 대외 홍보하며 개발도상국에 공급해 왔다.

미국은 5일 본격적으로 백신 지재권 면제를 제안하고 나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미국구조계획' 연설 이후 WTO의 백신 지재권 면제를 지지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고 답했다. 미국은 그동안 자국 내 접종에 치중하며 백신의 해외 공급에 소극적이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