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66556 0252021050767966556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0326688000

송영길 “제가 왜 비문이죠”… 文 “우린 원팀, 선거때 일 잊어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영길 대표, 文대통령과 오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한 자리에서 “(문재인 대선 캠프) 총괄선대본부장까지 맡았는데 왜 나를 비문(非文)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송 대표는 이 자리에서 최근 당 대표 선거 과정에서 겪은 고충을 토로하며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는 원팀”이라며 “선거 때 있었던 일들은 깨끗이 잊고 화합해 당을 잘 이끌어달라”는 취지로 답했다. 이번 당 대표 선거에서 친문(親文) 색채가 비교적 옅다는 평가를 받았던 송 대표는 친문 핵심들의 ‘부엉이 모임’을 주도했던 홍영표 의원, 당내 최대 계파인 ‘더좋은미래’ 소속 우원식 의원과 경쟁했다.

송 대표가 지난 2일 당 대표로 선출된 지 이틀 만에 마련된 문 대통령과 송 대표의 청와대 오찬은 송 대표 당선 축하 자리였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철희 정무수석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당·청(黨靑) 협력’을 강조하며 “송 대표가 2017년 대선에서 총괄선대본부장으로서 화합의 리더십으로 원팀을 이뤄낸 역량이 있는 분인 만큼, 앞으로 민주당을 화합으로 잘 운영해 갈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송 대표는 “문 대통령의 남은 임기 1년 동안 책임지고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겠다”면서 “민생 과제, 특히 부동산과 코로나 백신 수급·접종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대책을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송 대표 말에 “올바른 방향이다. 당·청이 힘을 합쳐 대처해나가자”고 했다고 한다.

송 대표는 오찬에서 민주당 내 부동산·백신 관련 특별위원회 구성 등을 강조하면서도 강경파 의원들이 주장하는 이른바 ‘검찰 개혁’과 관련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송 대표가 검찰 개혁 속도 부분에 대해선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안준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