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77718 0672021050767977718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67 아시아투데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20361693000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검색, 미국으로 R&D 조직 확대해 '글로벌 리서치' 기능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나리 기자 = 네이버 연구진들이 학계와의 연구협력 현황을 공유하며 기술을 발전시켜 나가는 교류의 장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에 600명 정원의 2배인 1,200여명 이상이 사전 참가 신청을 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네이버는 7일 국내외 검색 및 AI 관련 연구자에게 기술 트렌드 및 노하우를 소개하는 ‘2021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 Global Re:Search’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일본, 프랑스, 미국, 영국, 독일 등 세계 각국에서 관련분야 전문가와 학부·대학원생 등이 참여하며 큰 관심을 끌었다. 특히 의료, 자율 주행, 교육, 패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참가 신청해 검색 및 AI의 활용 분야가 사회 전반에 걸쳐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날 행사에서는 네이버 서치(Search) CIC의 강인호 책임리더가 키노트를 통해 연구개발 성과 및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 강화 계획 등에 대해 발표했다.

강인호 책임리더는 네이버 검색이 글로벌 유수의 학회에서 인정받고 있는 학술적 성과를 소개했다. 음향 음성 신호처리 분야의 세계 최대 규모 학회인 ‘ICASSP 2021’에서 논문 14편이 채택되었고, 컴퓨터 비전과 딥러닝 분야 학회인 ‘CVPR 2020’에서는 7편이, 자연어처리 분야 학회인 ACL과 EMNLP에서는 지난 해 6개의 논문이 채택됐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해 글로벌 탑티어 수준의 학회에서 40여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할 만큼 검색 및 AI 연구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이 처음 시작된 2016년 대비 무려 11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네이버는 서치 CIC, 클로바 CIC, 네이버랩스유럽 등 네이버의 각 연구개발 조직의 끊임없는 기술 교류로 이 같은 연구 성과를 만들어 가고 있다. 특히 네이버는 학술 연구에 그치지 않고, 이를 대규모 사용자를 보유한 자사 검색 서비스에 실제 적용하며 기술을 상용화하고 있다. 이렇게 상용화한 기술들을 서비스 운영을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지속 고도화하며,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네이버가 연구한 AI 기반 기술들은 추천 및 검색 서비스 등에 적용돼 상용화 되고 있다. 현재 AI 기술 기반의 상품 추천시스템 ‘에이아이템즈(AiTEMS)’, 장소 추천시스템 ‘에어스페이스(AiRSPACE)’, 콘텐츠 추천시스템 ‘AiRS(에어스)’등으로 개인화된 검색 결과를 제공한다. 또, 네이버는 AI 기반의 음성, 시각엔진을 적용한 새로운 검색도구로 사용자에게 차별화된 검색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강 책임리더는 “AI 검색도구의 경우, 지속적인 사용성 개선을 통해 올 1월 대비, 4월 이용량이 24% 이상 증가했다”며, AI 기반 검색 도구들의 미래 성장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강 책임리더는 “네이버는 BERT로 대표되는 딥러닝 모델과 대용량 생성 언어모델 GPT3를 검색 서비스 전 분야에 적용하면서 한국어 외에 다양한 언어에서의 의미 기반의 이해를 통해 성능 향상을 경험하면서, 네이버의 기술과 노하우가 글로벌 시장에서도 충분히 통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이며, 네이버 검색의 글로벌 연구개발 강화 계획을 밝혔다.

강 책임리더는 네이버가 2019년 조성한 기술연구 네트워크인 ‘글로벌 AI 연구벨트’가 세계 각국 연구자들과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네이버는 한국-일본-프랑스-베트남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기술연구 네트워크를 지속 확대해 가며, 미래 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아울러 네이버는 이번 행사를 통해 최근 합류한 김진영 책임리더를 소개했다. 김 책임리더는 미국에서 정보 검색 분야 박사학위 취득 후 마이크로소프트(MS)와 스냅(Snap)에서 검색 및 추천시스템의 평가 및 유저 모델링 등의 업무를 맡아왔다. 김진영 책임리더는 미국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국내외 우수 개발 인력을 채용해 북미 지역에서의 R&D 네트워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 책임리더가 이끄는 조직은 국적에 관계없이 지원 가능하며, 한국과 미국 등 근무지를 선택할 수 있다.

김진영 책임리더는 이날 행사에서 “네이버의 다양한 검색 및 추천 서비스에 데이터 사이언스 각 분야의 최신 연구 사례를 적용하고, 이를 바탕으로 서비스 개선 및 성과를 내고자 한다”며 “네이버가 글로벌 서비스로서 자리매김하려는 시기에 국내외 유능한 인재가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이 날 발표 세션에서는 검색 및 AI 기술 분야에서 가장 주목받는 6개 분야(△Vision △Language AI △Learning to Rank △User Modeling △eCommerce △Platform)별로 각 4개씩, 총 24개의 발표가 이어졌다. 특히 연합학습(Federated Learning), BERT, GPT3 등 AI 기술들을 네이버의 실제 서비스에 적용해 상용화하는 과정에서 얻은 노하우와 시행착오 등을 소개하며 참가자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네이버 검색 콜로키움은 2016년, 네이버 연구진들이 학계와의 연구 협력 현황을 공유하며 발전적인 프로젝트를 이끌어 가기 위한 목표로 마련한 학술 행사로 지난 3년 간 ‘AI 콜로키움’이라는 행사명으로 진행, 올해부터 다시 ‘검색 콜로키움’ 이라는 명칭으로 진행했다. 해마다 세션 종류와 참석자 규모가 확대되며, 네이버 검색·AI 개발자와 국내외 학계 연구진 간의 소통의 자리로 자리매김해오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