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6797 0562021050767986797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81070000

김부겸 “딸 펀드 의혹은 프레임”… 김경율 “명백한 특혜 계약”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총리 후보자 이틀째 청문회

野 “매일 환매 가능… 수수료도 0%

펀드 가입업체에 정부보조금 14억”

김경율 “정경심 펀드 의혹과 비슷”

金 “경제주체는 사위… 모르는 영역

총리는 마지막 공직” 대권 선긋기

세계일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이틀째 인사청문회에서는 김 후보자 딸 가족의 ‘라임 펀드’ 특혜 의혹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야당은 ‘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를 참고인으로 내세워 공세에 힘을 실었다.

이날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김 후보자 차녀 일가가 가입한 라임펀드 ‘테티스 11호’가 다른 라임펀드와 달리 매일 환매가 가능하고, 환매 수수료와 성과 보수가 모두 0%로 설정돼 있어 가입 자체가 특혜라고 주장했다. 테티스 11호에 가입한 코스닥 상장사인 에스모머티리얼즈가 라임사태 주범인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과 ‘한몸’으로 불리는 전기차부품업체이며, 정부 보조금 14억5000만원을 지원받았다고 소개했다. 김 의원은 “당 원내지도부가 고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도저히 제가 알 수 없는 영역에 그림을 그려놓고 ‘이런데도 (사실이) 아니냐’고 하면 뭐라 하겠나”라며 “(펀드 투자 등) 경제 활동의 주체가 제 사위인 셈인데 ‘김 후보자 딸의 가족’ 이렇게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프레임”이라고 반박했다.

세계일보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김 회계사는 테티스 11호 관련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의 질의에 “라임펀드를 구성하는 여러 상품 중에서 지극히 유리한 조건”이라며 “명백한 특혜 계약”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특히 라임 사태가 불거지기 두 달 전인 2019년 4월에야 이 펀드에 가입한 사실을 두고도 “시점이 상당히 미심쩍다”고 평가했다. 김 회계사는 “(테티스 11호 의혹은) 김 후보자 해명으로 입증될 게 아니라 (사정기관의) 조사가 필요하다”면서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을 해체해 버리면서 많은 특수수사통이 전국으로 뿔뿔이 흩어졌다”고 지적했다.

김 회계사는 이번 사건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의 사모펀드 의혹과 비슷한 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이 (사모펀드라서) 어디에 투자하는지 몰랐다고 했는데, 조 전 장관이 주장한 ‘블라인드 펀드’는 세계 어디에도 없는, 족보도 없는 실체”라며 “(마찬가지로) ‘딸과 사위의 일’이라며 전혀 모른다는 김 후보자의 해명을 언설 그대로 받아들여야 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테티스 11호 펀드를 설정한 장영준 전 대신증권 반포WM 센터장의 입을 빌려 방어에 나섰다. 장씨는 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관련 질의에 “김 후보자를 몰랐고, 펀드 관련 부탁을 받은 적이 없다”며 “(김 후보자 차녀 일가가) 매일 환매를 해서 수익을 본 적이 없고, 환매 신청은 했는데 유동성 부족으로 중단됐다. (11호는) 현재 손실 중이고 (김 후보자 차녀 일가는) 손해를 본 피해자”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던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뉴스1


그러나 김 회계사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일반가입자들이 90% 손해를 봤고 테티스 구성원이 20%를 손해 봤다면 이것 또한 특혜 아니겠냐”고 반박했다.

청문회 다른 증인인 정구집 라임자산 피해자대책위 공동대표는 “테티스 11호는 일반인으로선 상상할 수도 없는 펀드”라며 “피해자들이 테티스 11호를 알게 됐을 땐 정말 경악했다. 피해자들에겐 대담한 사기행각을 벌이고 어떻게 이런 (특혜성) 펀드를 만들어 팔 수 있느냐. 대한민국에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느냐”며 북받친 감정에 울컥하며 눈물로 호소했다. 참고인으로 채택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출석하지 않았다.

김 후보자는 향후 대선 출마 계획을 묻자 “물리적 나이가 있다. (국무총리직을) 마지막으로 제게 주어진 공직이라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