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6959 0012021050767986959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0382080000

송영길 “남편은 술 먹다 죽고, 여자는 바람나 가정 깨져” 기러기 가족 비하 사과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열린 지도부의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자녀를 외국에 유학보낸 ‘기러기 가족’을 설명하며 “혼자 사는 남편이 술 먹다가 돌아가신 분도 있고, 여자는 바람나서 가정 깨진 곳도 있다”고 말했다가 ‘비하’ 논란에 휘말렸다. 송 대표는 논란이 확산되자 사과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전남 나주시 한전공대 설립 부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한전공대가) 1000명의 학생까지 되려면 이제 세계적인 교수진도 와야 하고 관련된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도 유치돼야 한다”며 “세계적인 석학들이나 엔지니어들의 자녀들이 다닐 수 있는 국제학교의 도내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제의 발언은 송 대표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제주 국제도시 외국어학교 유치를 제안할 당시 언급한 내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송 대표는 노 전 대통령에게 “우리나라 사람들이 영어 하나 배우려고 필리핀, 하다못해 호주, 미국으로 다 애들을 유학 보내고, 자기 마누라도 보내서 부부가 가족이 떨어져 산다”고 ‘기러기 가족’을 설명했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혼자 사는 남편이 술 먹다가 혼자 돌아가신 분도 있고, 또 여자는 가서 바람 나서 가정이 깨진 곳도 있다”며 “완전히 기러기 가족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으니 미국 가서 영어 배우지 말고 미국 같은 환경을 여기 한국에 만듭시다”라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송 대표 발언을 ‘기러기 가족 비하’라고 비판했다.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숱한 말실수로 국민들을 분노케 했던 송 대표가 집권 여당의 당 대표가 되어서도 버릇을 못고친 모양”이라며 “외국어 학교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왜 굳이 ‘기러기 가족’을 폄훼하는 표현을 해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황 상근부대변인은 “가족과 떨어져 살아야 하는 이들의 아픔을 보듬지는 못할망정, ‘술 먹는 남자’ ‘바람 피는 여자’ 운운하며 비하 발언을 쏟아낸 송 대표 인식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사과는 당연한 거지만, 쉽사리 고쳐지지도 않고, 또 앞으로도 계속될 집권 여당 대표의 부적절한 언행을 들어야 할 국민들이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을 통해 “국제학교 유치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기러기 가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본의 아니게 상처를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광연 기자 lightyear@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