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7571 0042021050767987571 02 0201001 society 7.0.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0385926000

[뉴있저] "물건 집는 손이"...식품·유통업계 '남성 혐오' 논란 몸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편의점 GS25의 이벤트 포스터에서 촉발된 '남성 혐오 논란'이 식품·유통업계 전반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앞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GS25 이벤트 포스터 속 소시지를 집고 있는 손의 모양의 남성 비하 목적의 그림이자, 남성 혐오 커뮤니티 '메갈리아'의 로고와 비슷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는데요.

이후 SNS에는 불매 운동을 하겠다는 반응이 쏟아졌고, GS25의 군부대 내 매점, PX 계약을 철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까지 등장했습니다.

이에 GS25 조윤성 사장이 직접 나서 사과했지만,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불매 운동은 편의점을 넘어 GS 다른 계열사로 확대되고 있고, GS25 가맹점주들은 매출 하락 등 피해를 봤다며 본사를 상대로 집단 소송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치킨 업계도 비슷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BBQ의 상품 소개 이미지에 남성 비하 목적의 손 모양이 사용됐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교촌치킨 역시 치킨을 들고 있는 손 모양을 두고 비슷한 지적이 나왔는데요.

BBQ와 교촌치킨은 해당 이미지를 삭제하고, "어떠한 의도도 없었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불씨는 균일가 생활용품점 다이소로 옮겨붙었습니다.

광고 속 지폐를 집는 손동작을 두고 남성 혐오 표현이 아니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다이소 측은 "해당 광고는 2019년에 제작돼 이번 사안과 무관하다"며 "기존 이미지를 활용해 만든 광고"라고 해명했습니다.

다른 기업들에 대해서도 누리꾼들이 유사한 의혹을 계속해서 제기하는 상황인데요.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는 "일반적으로 쓰이는 손 모양을 두고 임의적인 해석이 나와 다소 당황스럽다"는 반응과 함께, "과도한 몰아세우기로 기업 활동이 위축될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언론이 논란을 확대 재생산하며 남녀 갈등을 부추긴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앞서는 2018년, 술집에서 벌어진 남성과 여성 일행 간 다툼이 온라인에서 성 대결 양상으로 번지며 논란을 낳은 이른바 '이수역 폭행 사건'이 있었죠.

폭행과 모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녀 모두 벌금형이 최종 확정됐습니다.

법원에서 "양쪽 모두의 잘못"이라고 판단했지만, 우리 사회 남녀 갈등은 여러 형태로 커지는 모습인데, 지혜로운 해법은 뭘까요?

뉴스가 있는 저녁 안귀령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