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87696 0112021050767987696 01 0101001 politics 7.0.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387006000

송영길 "기러기 남편은 술, 아내는 바람…상처드려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머니투데이

(광주=뉴스1) 황희규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회의실에서 열린 새 지도부 출범 이후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2021.5.7/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기러기 가족' 관련 발언이 논란을 낳자 "본의 아니게 상처를 드리게 돼 유감"이라고 사과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7일 오후 송 대표가 자신의 발언에 대해 "국제학교 유치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기러기 가족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본의 아니게 상처를 드리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송 대표는 이날 오후 한전공대 설립 부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나주 혁신도시내 국제학교 설립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재선 의원 시절 노무현 대통령께 제안을 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다 영어 하나 배우려고 필리핀, 호주, 미국으로 애들을 유학 보내고 자기 마누라도 보내서 부부가 가족이 떨어져 사니까 혼자 사는 남편이 술 먹다가 혼자 돌아가신 분도 있다"고 했다.

이어 "또 여자는 가서 바람 나서 가정이 깨진 곳도 있고, 완전히 기러기 가족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으니 미국 가서 영어 배우지 말고 미국 같은 환경을 여기 한국에 (국제학교를) 만들자. 미국 간다고 저절로 영어가 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여기에 미국과 똑같은 환경을 만들어주면 될 것 아닌가라고 제안해서 만든 것이 제주 국제도시"라며 "외국어학교를 제가 제안해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의 발언이 알려진 이후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외국어 학교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왜 굳이 이른바 기러기 가족을 폄훼하는 표현을 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전에도 숱한 말실수로 국민들을 분노케 했던 송 대표가 집권여당의 당대표가 되어서도 버릇을 못 고친 모양"이라며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소 폭파.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 때의 부적절한 발언에 이어 또 다시 국민들 가슴을 후벼 판 송 대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과는 당연하지만, 앞으로도 계속될 집권여당 대표의 부적절한 언행을 들어야할 국민들이 걱정"이라고 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